UN총회기간 맨해튼 차량 통제


제77차 유엔총회 고위급 회의가 9월20일 화요일 시작함에 따라 이번 주말부터 27일까지 유엔 주변 도로 곳곳이 통제됩니다.


킴로이스터 뉴욕시 교통국장은 유엔총회기간 맨해튼을 방문할 계획이 있다면 미리 대체 경로를 확인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할 것을 권장했습니다.


우선 18일 일요일 오후 10시부터 유엔 인근 도로는 차량 통행이 전면 금지되는데요, 1애비뉴 42가에서 48가 사이, 44,45,46스트릿 1애비뉴와 2애비뉴 사이 구간은 통행이 불가능합니다. 단 41가에서 48가로 가는 터널 지하차도는 개방됩니다.


그밖에 구간별로 통행은 가능하나 주차가 불가능하거나, 총회기간 비상 전용차로가 운행되는 등 통행제한이 있으니 미리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K-라디오 손윤정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앵커> 팬데믹 이후 시행된 고교 추첨제에 성적이 우수한 아시안 학생들이 큰 피해를 입는 것으로 나타나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진 가운데, 존리우 뉴욕주 상원의원은 교육국에 공식 서한을 보내 고등학교 추첨제를 팬데믹 이전으로 복원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욕시가 올해부터 시행한 고등학교 추첨제가 성적이 우수한 아시안 학생들에게 불리하게 작

<앵커> 뉴욕시 최대 전기 및 개스 공급 업체 콘 에디슨사가 올 겨울 난방비를 최고 32%까지 올리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뉴욕주 의회 51명의 의원들이 콘 에디슨사로 하여금 요금 인상에 앞서 공청회를 열라고 촉구했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욕시 최대 에너지 공급 업체인 콘 에디슨사가 올 겨울 전기 요금을 22% 난방비를 최고 32% 인상하겠다고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