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1006_모닝 주요 뉴스


앵커: 김은희


▶뉴욕과 뉴저지 본 선거 날짜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18세 이상 시민권자 중 아직 유권자 등록을 하지 않은 한인은 뉴욕주의 경우 10월 14일까지 뉴저지의 경우 10월 18일까지 유권자 등록을 마치면 본선거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서류미비 청년 추방 유예 DACA 프로그램의 위헌 여부에 대한 판결이 어제(5일) 내려졌습니다. 연방 제 5순회 항소 법원은 텍사스주 하급 법원으로 사안을 돌려보내 DACA 위헌 여부를 재검토하라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북한이 6일 평양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2발을 발사했습니다. 이에 북한의 잇단 도발 배경과 원인에 대해 집중 분석했습니다. . ▶지난해 미국에서 발생한 살인사건 증가율이 대폭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지만, 자료 집계의 문제 탓이라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어제 오전 워싱턴DC에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탄 출근 차량이 교통사고가 발생했으나 비밀경호국(SS)이 이를 '차량 고장'으로 축소한 정황이 드러나 자신들의 실수와 부당행위를 은폐한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인디애나주 퍼듀대학에 재학 중인 한인 유학생이 기숙사 방 안에서 룸메이트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지난주 근무복을 입고 근무중이던 뉴욕시 응급구조대원이 퀸즈 아스토리아에서 일면식도 없는 남성이 휘두른 칼에 수차례 찔려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는데요. 25년을 뉴욕시 응급구조요원으로 일해온 앨리슨 루소의 장례식이 어제 치러졌습니다.

▶팬데믹 기간 뉴저지의 빈곤율 증가 정도가 전미에서 3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허리케인 아이다가 뉴욕일대를 강타하고 간지도 1년이 넘었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도 일부 NYCHA에서는 침수로 고장난 유틸리티가 수리되지 않아, 겨울철을 앞두고 난방 및 온수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뉴저지 주에 위치한 한 톨게이트에서 시스템 작동 오류로 인해 수천명의 운전자들에게 과도한 요금이 청구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이에 뉴저지 교통국은 사태를 바로잡을 것이라며 사과했습니다. ▶뉴욕시의 옥외식당 영구화 조치가 다시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다수의 시민들로 구성된 옥외 식당 영구화 방안 반대 소송에 뉴욕주 항소 법원이 이를 기각했습니다 ▶전국에서 전기차(EV)를 한번 구매한 사람들은 다음에 자동차를 살 때 3분의 2가 다시 전기차를 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지아주의 차타후치 강에서 머리가 잘린 염소가 무더기로 발견됐습니다. 부두교 의식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500여 마리의 염소 사체는 멕시코 마약 카르텔과도 연관됐을 수 있다는 예측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뉴욕시 공공도서관, 금지 도서 접근성 개선 위해 노력 

<앵커>미 전역에서 금지 도서로 지정하기 위한 검열 시도가 증가함에 따라, 뉴욕시 공공도서관들이 금지 도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으로 시 의회 청문회에 참석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의 공공 도서관은 다른 도시에서 금지된 책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도서 금지 시도가 증가함에 따라, 뉴욕시의 도서

브롱스 의과대학, 10억 달러 기부 받아 수업료 면제 

<앵커>브롱스에 위치한 알버트 아인슈타인 의과대학이 10억 달러의 기부금으로 전교생 수업료 면제를 선언했습니다. 의과대학을 다닐 경제적 여유가 없는 사람들을 위한 재정적 제한을 제거함으로써 모든 학생을 환영한다는 사명을 더욱 발전시키고 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몬테피오레 알버트 아인슈타인 의과대학(Montefiore Albert Einstein

022724 모닝 주요뉴스

022724 모닝 주요뉴스 앵커: 조 진 올 11월 미 대선에서 불법 이민 문제가 최대 쟁점으로 떠오르는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달 29일 남부 텍사스주 국경 지역을 나란히 방문합니다. 미 대선이 전·현직 대통령 간의 리턴매치가 유력해지면서 표심을 끌어오기 위한 정책 대결과 치열한 정치적 수싸움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