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자금 대출 구제안 관련 사기 급증




<앵커> 조 바이든 행정부가 저소득층과 중산층 대출자들에 대해 연방 학자금 채무를 최대 2만 달러까지 탕감해주겠다고 발표한 직후, 학자금 대출 구제안 관련 사기가 급증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손윤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연방 학자금 대출 구제안이 발표되고, 뒤이어 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가 정부 공공기관 직원들에 대한 대출 탕감 법안을 발표하자 뉴욕주에서도 대출 관련 정부기관을 사칭하는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가장 많은 대출 사기로는 학자금 대출 탕감 대상자가 되기 위해 수수료를 내야한다는 건데요, 심지어 바이든 대통령이 발표한 기준보다 소득수준이 더 높더라도 대출 탕감을 받을 수 있다고 접근합니다. 하지만 연방 대출 면제 프로그램 신청은 무료이며 수수료를 지불한다고 해서 절차가 빨라지거나 승인 가능성이 높아지지 않습니다. 또한 수수료를 받고 학자금 면제 신청절차를 빠르게 진행해 주겠다는 것 또한 사실이 아닌 사기입니다.

인터넷 보안 전문가 아담 레빈은 “사기꾼은 언제나 듣기에 매력적인 내용으로 접근한다며, IRS가 개인에게 전화로 접촉하지 않는 것처럼 연방정부는 학자금 대출을 위해 절대 전화를 거는 일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피싱 사기는 개인정보를 노리는 일반적인 방법도 사용하는데요, 학자금 탕감 신청을 위해 신청자의 개인 정보를 공유하라는 이메일이나 문자메시지를 보내기도 합니다. 해당 메일은 정부기관의 로고가 포함되는 등 실제처럼 보일 수 있지만 제공된 링크를 클릭하면 개인 정보를 요청하는 가짜 사이트로 이동됩니다. 이렇게 도용된 사회보장 번호 등 개인 정보는 신용카드 발급이나 대출 등에 악용될 수 있습니다.

학자금 대출 탕감 신청은 10월 초 시작될 예정으로 조기 신청 절차는 따로 없으며, 교육부는 해당 프로그램 관련 어떠한 전화나 문자도 보내지 않습니다. 만약 해당 기관에서 이메일을 통해 공지를 보낸다면 발신인은 noreply@studentaid.gov에서만 보내지며 회신을 할 필요가 없습니다.

교육부는 최근 학자금 대출 면제 프로그램에 대한 정확하고 최신 정보를 제공하기 위에 웹페이지 studentaid.gov를 개설했는데요, 대출관련 도움이 필요하거나 문의가 있는 경우 해당 웹사이트를 방문하시면 됩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앵커> 팬데믹 이후 시행된 고교 추첨제에 성적이 우수한 아시안 학생들이 큰 피해를 입는 것으로 나타나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진 가운데, 존리우 뉴욕주 상원의원은 교육국에 공식 서한을 보내 고등학교 추첨제를 팬데믹 이전으로 복원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욕시가 올해부터 시행한 고등학교 추첨제가 성적이 우수한 아시안 학생들에게 불리하게 작

<앵커> 뉴욕시 최대 전기 및 개스 공급 업체 콘 에디슨사가 올 겨울 난방비를 최고 32%까지 올리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뉴욕주 의회 51명의 의원들이 콘 에디슨사로 하여금 요금 인상에 앞서 공청회를 열라고 촉구했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욕시 최대 에너지 공급 업체인 콘 에디슨사가 올 겨울 전기 요금을 22% 난방비를 최고 32% 인상하겠다고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