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 최초의 여성 뉴욕 주지사로 우뚝





<앵커> 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가 공화당 리 젤딘 후보를 누르고 뉴욕 주지사로 당선됐습니다. 주민 투표에 의해 최초로 여성 주지사 직에 오르게 된 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는 향후 4년간 뉴욕주 행정과 안전 등을 책임지게 됩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욕주에서 최초의 여성 주지사가 탄생했습니다. 캐시 호컬 주지사는 전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 재임 시절 부지사로 일해왔으며 쿠오모 주지사가 지난 해 사임하면서 뉴욕주 법에 따라 2021년 8월 뉴욕 주지사로 취임했습니다.. 호컬 주지사는 주민 투표에 의해 당선된 주지사가 아닌 까닭에 선출직 정치인이 아니라는 한계점을 가져왔지만 이번 중간 선거를 통해 최초의 뉴욕주 여성 주지사로 우뚝 서게 됐습니다. 중간 선거 개표가 90% 진행된 시점에서 캐시 호컬 주지사는 52..9%의 득표율을 얻으며 30만표 이상의 추가 득표에 성공해, 47.1%의 표를 얻은 리 젤딘 후보를 누르고 당선을 확정지었습니다. 호컬 주지사는 8일 밤 승리를 선언하며 “ 나는 여성 주지사로서 역사를 만들기 위해 여기 있는 것이 아니라 변화를 만들기 위해 이 자리에 있다”고 강조하면서 “뉴욕주민들 누구도 뒤처지게 하지 않고 품어낼 것이며 뉴욕주를, 가족이 자녀를 양육하기 좋은,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인서트: Governor Kathy Hochul>


호컬 주지사는 선거전 초반 낙태 문제 등 진보 성향 유권자들의 관심이 높은 현안을 캠페인 주제로 표방했지만 리 젤딘 후보가 뉴욕주 치안 불안이 민주당 때문이라고 주장하며 지지율을 바짝 추격하자 선거 직전 총기 규제 강화 및 공공 안전 강화 등으로 공약을 강화하기도 했습니다. 호컬 주지사는 아일랜드계 미국인으로 올해 66세이며 뉴욕주 버팔로에서 태어나 시라큐스 대학에서 정치학 학사, 카톨릭 대학인 콜럼버스 로스쿨에서 법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지난 1994년부터 2006년까지 버팔로 남부 지역에서 감독관으로 활동했습니다. 그러다 지난 2014년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의 부지사 러닝메이트로 출마해 당선되면서 지난해 초까지 부지사 직을 수행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 사임후 지난 8월 코비드19 사망자 수 축소 보고 의혹에 대해 해당 사실이 사실임을 시인하면서 “투명성은 내 행정부의 트레이드 마크가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에릭 아담스 뉴욕 시장은 트위터를 통해 “ 호컬 주지사의 당선을 축하한다”고 밝히며 오늘밤 뉴욕주에서 여성 주지사가 최초로 배출됨에 따라 뉴욕에서 또 다른 유리 천정이 깨졌다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아담스 시장은 함께 당선된 뉴욕 부지사 안토니오 델가도에게도 축하를 건네며 뉴욕 정계에서 떠오르는 스타로 발돋움한 델가도의 향후 성과를 기대한다고 전했습니다. 델가도 부지사는 지난 5월 뇌물로 선거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체포된 전 브라이언 부지사가 사임힌 후 호컬 주지사에 의해 러닝 메이트로 지명됐으며 지난 2019년부터 업스테이트 허든슨 벨리 지역을 포함하는 선거구를 대표하는 연방 하원으로 활동해 왔습니다. 델가도 부지사는 흑인 및 히스패닉 혼혈로 민주당 내에서도 가장 중도 성향을 보여온 정치인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