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캐시호컬 뉴욕주지사,SUNY 캠퍼스 망명신청자 숙소로 제공할 것



<앵커> 오늘(24일) 캐시호컬 뉴욕 주지사가, 뉴욕 주립대학교 캠퍼스 중 일부를 망명신청자 수용공간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직까지 구체적인 장소는 정해지지 않은 가운데, 학생들과 카운티정부와의 원만한 합의로 이어질 수 있을지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하예 기자 입니다.




밀려드는 망명신청자들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는 뉴욕시가 급기야 거주지 제공 의무 조항을 중단할 것을 법원에 제출한 가운데, 캐시호컬 뉴욕주지사는 24일 수요일, 망명신청자 수용공간 부족 해소를 위해 뉴욕주립대(SUNY) 캠퍼스 일부를 뉴욕시 망명신청자 쉘터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호컬 주지사는 버팔로, 스토니 브룩, 알바니 가운데 어떤 캠퍼스를 이민자 쉘터로 사용할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SUNY의 세군데 캠퍼스 가운데 두개는 비상사태를 선포하지 않은 카운티에 위치해 있지만, 나머지 한군데는 23일 화요일 망명신청자로 인한 비상사태를 선포한 카운티 내에 위치해 있어,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호컬 주지사는, 현재 SUNY 캠퍼스 가운데 가장 적합한 곳을 찾기 위해 고심중에 있다며, 가장 합리적이고 적합한 방안을 뉴욕시에 제시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뉴욕주는 이 같은 방안이 뉴욕시와 뉴욕주 그리고 망명신청자들에게 모두 합리적으로 작동할지, 학생들에게는 피해가 가지 않을지, 여러면을 살펴야하는 작업을 진행중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앤 윌리엄스 아이솜(Anne Williams-Isom) 뉴욕시 보건복지부시장 및 시공무원들은 24일 수요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망명신청자로 인해 뉴욕시 위기상황이 악화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뉴욕시장실 역시 현재 150여개 이상의 호텔을 빌려, 41000여명의 망명신청자 보호에 나서고 있다며, 이미 10억 달러 이상을 지출했으며, 내년 7월까지 43억달러를 지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이는 비상사태라고 말했습니다.



뉴욕시와 뉴욕주는, 연방정부로 하여금, 망명신청자들의 경제적 자립을 위해, 노동허가증 발급을 신속히 처리할 것을 수차례 촉구했으며, 각 카운티에 쉘터 공급을 요청하고, 주거권 보장 법안 중단을 요청하는 등, 망명신청자 비상사태 해결에 나서고 있습니다.




K-radio 이하예 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