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중저위 소득층에 무료 브로드웨이 티켓 10만장 제공






<앵커> 뉴욕시 뮤지컬 및 연극 세액공제 프로그램을 통해 뉴욕 시민들에게 저가 또는 무료 공연 티켓 10만장이 제공됐습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브로드웨이를 되살리고 뉴욕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한 4억 5천만 달러 투자를 통해 뉴욕이 예술과 문화의 중심 도시로 굳건히 자리매김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10일 뉴욕 뮤지컬 및 연극 제작 세액공제에 참여하는 브로드웨이 및 오프-브로드웨이 제작사들이 10만 장 이상의 저가 또는 무료 티켓을 제공한 것에 대해 치하했습니다. 

20달러 정도로 대폭 할인된 티켓은 브로드웨이 또는 오프-브로드웨이 공연을 경험할 기회가 없었을 지역사회 구성원들에게 판매되었습니다.  

이 프로그램에는 90개 이상의 연극 및 뮤지컬이 참여하고 있으며, 이는 적어도 17억 달러의 소비와 1만1,000명 이상의 고용이 이뤄졌음을 의미합니다.   호컬 주지사는 "뉴욕은 브로드웨이와 오프-브로드웨이 최고 제작사들이 뉴욕 시민들에게 10만 장 이상의 할인된 티켓을 제공하는 블록버스터급 대기록을 달성했다"며 "브로드웨이는 예술과 문화의 글로벌 허브로서 뉴욕 정체성의 중심이며, 우리 행정부는 뉴욕시 뮤지컬 및 연극 제작 세액공제 프로그램을 통해 이 산업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욕시 뮤지컬 및 연극 제작 세액공제 프로그램에 따라 브로드웨이 및 오프-브로드웨이 제작사는 저소득 뉴욕 시민들이 그들의 공연을 저비용 또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계획을 수립하고 실행해야 합니다.  

제작사는 뉴욕시, 롱아일랜드 및 미드 허드슨 지역의 저소득층 주민들에게 주정부와 직접 협력해 티켓을 배포하거나 극장 개발 기금과 같은 제3자 파트너와 협력해 학생, 재향 군인, 노인, 장애인에게 저가 또는 무료 티켓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티켓 접근성을 높이는 것 외에도,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제작사는 뉴욕 주에서 승인한 다양성 및 예술 직무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해야 합니다.  

호컬 주지사는 2024 회계연도 뉴욕 주 예산의 일환으로 뉴욕시 뮤지컬 및 연극 세액공제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해 뉴욕 라이브 공연 산업에서 기여도가 높은 오프-브로드웨이 제작사도 포함했습니다.  호컬 행정부는 뉴욕 경제 및 문화 생활의 중요한 부분이자 주 전역 관광의 핵심 동력인 뉴욕의 공연 예술 부문을 지원하는 데 전념하고 있습니다.  

지난 1년 동안 호컬 주지사는 주정부 예산에서 확보된 전례 없는 자금 덕분에 뉴욕주 문화예술협회(NYSCA)를 통해 비영리 문화 단체에게 약 2억1천만 달러의 보조금을 수여했습니다.  

한편 호컬 주지사는 공연 예술과 같은 COVID-19 팬데믹으로 인해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산업을 지원하고 주 전역의 관광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4억 5천만 달러의 "관광 재개, 일자리 회복" 패키지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K-radio 유지연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뉴욕주정부, 더 브롱스에 산모건강 지원 800만 달러 투자

<앵커> 뉴욕주정부는 어제(10일) 산모 및 신생아의 건강을 지원하기 위해, 더 브롱스 산모 건강 센터 확장 및 프로그램 지원을 위해 800만 달러를 지원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이하예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호컬 뉴욕주지사는 10일, 뉴욕시 더 브롱스에 산모 건강관리 센터 확장 및 포과적인 프로그래밍 지원과 센터 확장을 위해, 800만 달러

친팔레스타인 시위대, 뉴욕시 주요 박물관 5곳에서 시위 이어가

<앵커> 지난주말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 인질을 구출하는 작전 과정에서, 가자 지구 내 민간이 천여명이 사망 또는 부상을 당하면서, 친 팔레스타인 시위대가 뉴욕시 곳곳에서 시위를 이어갔습니다. 보도에 이하예 기자 입니다. 지난주말,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 인질을 구출해내는 과정에서, 이스라엘군의 공습과 포격으로 민간인 274명이 숨지고 700여명이 다쳤습니다.

기후변화 운동가, 월가에서 시위 이어가, 씨티그룹 규탄

<앵커> 어제 월가에서는 기후변화를 촉구하는 시위가 씨티그룹 본사앞에서 열렸습니다. 환경 운동가들은, 화석연료 에너지 사용 중단은 물론, 화석에너지 관련 회사에 펀딩하는 것을 강도높게 비판했습니다. 보도에 이하예 기자 입니다. 월스트릿 일대에서 'Summer of Heat on Wall Street' 기후운동가들의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기후 운동가들은 어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