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임대료 부담 높을수록 사망확률 커진다.

 



<앵커>렌트비가 총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클 수록 사망할 확률도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프린스턴 대학과 미 인구조사국이 공동으로 조사한 연구 결과에 대해 전형숙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렌트비에 대한 부담이 커질수록 사망 확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프린스턴 대학과 미 인구조사국이 공동으로 진행해 최근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00년 기준 소득의 50%를 임대료로 지출하는 사람은 소득의 30%를 렌트비로 지불하는 사람에 비해 향후 20년 동안 사망할 확률이 9% 더 높았습니다.

소득의 70%를 렌트비로 지출하는 사람의 경우 30%를 지출하는 그룹에 비해 사망할 확률이 12% 더 높았습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프린스턴 대학 닉 그레츠(Nick Graetz)박사는 “렌트비 지출 부담에 따른 사망 비율과의 상관관계가 예상보다 더 뚜렷하게 도출돼 연구를 진행하면서도 놀라웠다”고 전하며 고공 행진하고 있는 임대료 인상으로 인해 사람들이 얼마나 큰 스트레스를 받는가를 반증하는 결과이며 이는 우리 사회가 꼭 해결해야 하는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Social Science & 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됐으며 해당 저널은 이번 연구에 대해 “ 주택 비용을 감당하기 힘들어 하는 세입자들은 더 빨리 사망할 가능성이 있다”고 해석했습니다.

한편 뉴욕시는 소득 대비 전미에서 가장 임대료 부담이 큰 도시로 꼽히고 있습니다. 올해 초 자산 분석 전문 그룹 Moody's Analytics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뉴욕시는 소득의 68.5%를 월 임대료로 지출해 가장 비율이 높았으며 다음으로 마이애미 41.6% 프토로더데일(Fort Lauderdale)36.7% 로스앤젤레스 35.6%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무디스 보고서는 전미에 걸쳐 평균 소득 대비 월세 비율이 전년에 비해 1.5% 증가하면서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후 20년만에 처음으로 30%를 넘어섰다고 WLWJRGOtTMQSLEK.

연방정부는 소득의 30% 이상을 렌트비로 지출하는 가구를 '월세 과부담' 가구로 분류하고 있으며 뉴욕주 전체로 살펴보면 소득의 35% 이상을 렌트비로 지출하는 가구는 42.5%,  뉴저지주의 경우 41.7%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호컬 주지사 지지율, 전월대비 8%포인트 하락 

<앵커>캐시 호컬 뉴욕주지사의 지지율이 지난달 대비 8%포인트 하락한 최근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호컬 주지사가 정직하며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유능한 지도자인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의 호감도와 직무수행 지지율 모두 1월보다 8%포인트 하락한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발표됐습니다.

4월 8일 개기일식, 안전하게 즐기기 위해 주의할 것 

<앵커>오는 4월 8일로 예정된 개기일식이 몇 주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이 진귀한 현상을 보다 안전하게 관찰하는 방법에 대해 K-radio가 자세히 알아봤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개기일식은 달이 태양과 지구 사이에 완벽하게 정렬되어 태양광을 차단해 생기는 현상입니다. 이번 일식은 남태평양 상공에서 먼저 볼 수 있으며, 북동쪽으로 계속되기 전에 동부

뉴욕시 총기 범죄 93%, 불법 반입 무기로 나타나 

<앵커>뉴욕시 총기범죄의 93%가 불법 반입 무기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방 당국은 뉴욕 전역에서 증가하고 불법 기관총 개조 장치에 대해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연방 주류·담배·총기·폭발물단속국(AFT, Bureau of Alcohol, Tobacco, Firearms and Explosives)은 15일 뉴욕 전역에서 불법적으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