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저지 모스크 앞에서, 성직자 총격으로 위중





<앵커> 오늘(3일) 오전, 뉴저지 뉴어크에 위치한 한 모스크 앞에서, 성직자가 총에 맞아 중태에 빠지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피해자는 인근 대학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생명이 위중한 상태로, 뉴어크 경찰국은 혐오범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보도에 이하예 기자 입니다.

 



이스라엘과 하마스간의 전쟁이 세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내 혐오범죄 발생 건수 역시 급증하고 있습니다.



이런가운데 뉴저지 뉴어크에 위치한 이슬람 사원인 모스크 앞에서 성직자가 총에 맞아 쓰러지는 사건이 발생해 수사당국이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6시 15분경, 뉴어크 경찰국에 총격사건이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사건은 뉴어크 사우스 오렌지 애비뉴와 캠든 스트릿에 위치한 마지드 무하마드 모스크 주차장에서 발생했습니다.



무슬림의 집단 예배를 지도하는 인도하는 역할을 맡은 성직자, 이맘으로 해당 모스크에서 활동하고 있는 하산 샤리프는 오전 6시경 모스크에 도착해 주차를 했지만, 총격을 당하고 그 자리에서 쓰러져 인근에 위치한 유니버시티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뉴어크 공공안전국은 현재 피해자가 생명이 위독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American-Islamic 협의회 뉴저지 지부는, 이번 총격사건이 혐오범죄인지, 단순 강도인지, 원한 관계인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보 수집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merican-Islamic 협의회 측은 무슬림 성직자, 이맘 피해 사건에 대해 말할 수 없는 우려를 표한다며, 피해자의 빠른 건강회복을 위해 기도회가 이어지고 있으며, 총격사건에 대한 정보를 아는 주민들은 적극적으로 경찰 또는 협의회에 제보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뉴저지 필머피 주지사 역시, 여전히 사건에 대한 정보가 제한적이며, 피해자가 사망하지 않았다는 사실에 감사하며 그의 건강회복을 기도한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뉴저지 주정부와 뉴저지 주 경찰국이 협력해 이번 총격사건 관련 수사를 적극적으로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전쟁으로 인해, 미국내 유대인과 팔레스타인 지지자 간의 갈등이 극화되며 혐오범죄가 급증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내 유대인 750만 명 가운데 160만 명이 뉴욕과 뉴저지 주에 거주중이며, 유대인 만큼이나 이슬람교도도 이 지역에 많이 거주하고 있습니다. 뉴욕시에 거주 무슬림이 70만 명, 뉴저지에는 30만 명에 달해, 유대인도 무슬림도 많은 상황이라 갈등이 극에 달하고 있는 현실입니다.



이에 유대인과 무슬림 간의 갈등이 교계에도 확산하고 있으며, 유대인 혐오에 대해 관대한 입장을 보였다는 이유로 펜실베니아 대 총장과, 하버드대 총장에 대한 사퇴압박이 이어지며 자진사퇴로 이어졌을 뿐 아니라, 이스라엘 지지 교사를 향한 고등학교 내 폭동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반명예훼손연맹에 따르면, 이스라엘과 하마스 전쟁 발발이후 미국내 반 유대주의 사건은 337%가 급증했으며, 영국 유대인 대표 위원회는, 전쟁 이후 영국 대중교통 내 유대인 증오범죄가 11배나 급증했다고 밝혔습니다.





K라디오 이하예 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뉴욕주정부, 더 브롱스에 산모건강 지원 800만 달러 투자

<앵커> 뉴욕주정부는 어제(10일) 산모 및 신생아의 건강을 지원하기 위해, 더 브롱스 산모 건강 센터 확장 및 프로그램 지원을 위해 800만 달러를 지원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이하예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호컬 뉴욕주지사는 10일, 뉴욕시 더 브롱스에 산모 건강관리 센터 확장 및 포과적인 프로그래밍 지원과 센터 확장을 위해, 800만 달러

친팔레스타인 시위대, 뉴욕시 주요 박물관 5곳에서 시위 이어가

<앵커> 지난주말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 인질을 구출하는 작전 과정에서, 가자 지구 내 민간이 천여명이 사망 또는 부상을 당하면서, 친 팔레스타인 시위대가 뉴욕시 곳곳에서 시위를 이어갔습니다. 보도에 이하예 기자 입니다. 지난주말,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 인질을 구출해내는 과정에서, 이스라엘군의 공습과 포격으로 민간인 274명이 숨지고 700여명이 다쳤습니다.

기후변화 운동가, 월가에서 시위 이어가, 씨티그룹 규탄

<앵커> 어제 월가에서는 기후변화를 촉구하는 시위가 씨티그룹 본사앞에서 열렸습니다. 환경 운동가들은, 화석연료 에너지 사용 중단은 물론, 화석에너지 관련 회사에 펀딩하는 것을 강도높게 비판했습니다. 보도에 이하예 기자 입니다. 월스트릿 일대에서 'Summer of Heat on Wall Street' 기후운동가들의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기후 운동가들은 어제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