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 총영사, 한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핫한 나라. 한미동맹 70주년 기념행사 구상






<앵커> 지난달 새로 부임한 김의환 뉴욕 총영사가 한인동포언론 간담회를 개최하고, 한인 동포사회를 위한 앞으로의 계획과 포부를 밝혔습니다. 현장에 이하예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18일 맨해튼 더 큰집에서, 김의환 뉴욕 총영사가 한인동포언론 간담회를 갖고 포부와 앞으로의 계획들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자리에서 김의환 총영사는 첫째도 둘째도 동포를 생각하며, 어떻게 하면 한인동포의 어려움을 함께 헤쳐나갈 수 있을지, 동포사회의 활성화를 위해 전 직원이 함께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김의환 총영사>



그는 대 뉴욕 한인동포사회 모습을 보면서, 1세 2세 3세 한인 동포들이 공직에서 미 주류사회에서 인정받고 승리할 수 있도록, 한인 동포사회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인사들이라면 누구든지 만나서, 한인동포 사회의 기반을 다지고, 그들이 사회적으로 성공할 수 있도록 지지하고 지원하길 원한다고 전했습니다.



<인서트: 김의환 총영사>

특히 김 총영사는 '한미동맹 70주년'을 기념해, 한국과 미국간의 우정을 다시한번 기념하고, 한국을 지지해온 수많은 미국인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노숙자 및 시민들이 누구나 한국 문화와 음식을 즐길 수 있는 한국 행사를 기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센트럴 파크, 또는 브라이언 파크 같은 큰 공원에서 뉴욕커들에게 비빔밥이나 잡채 등의 한국 음식을 무료로 제공하며, 한국을 알리고, 한국에 대한 우호적인 마음을 전할뿐 아니라, 한미 동맹 70주년의 우정을 다시한번 다질 수 있는 행사를 구상 중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영사는 현재 한국은 발전한 나라일 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가장 핫한 나라라며 이런 시기에 한국을 더욱 알리고, 한인동포사회의 기반이 든든히 다져질 수 있길 원하며, 이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지난 12월22일 부임한 김 총영사는, 약 한달간 총영사로 근무하며 뉴욕과 뉴저지 주요인사 만남과 언론사 만남, 한인행사 참석 등으로 하루 5-6개의 일정을 소화하느라 정신없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미주 한인의 날' 조례안 통과 기념 차 뉴욕주의회를 방문했을 때 감격스러웠다고 전하며, 문화의 중심 뉴욕 주요 박물관에 한국관이 생기길 희망한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모마, 메트로 폴리탄, 구겐하임 미술관에 한국 문화예술이 자리잡을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올 상반기 뉴욕 코리아센터 완공을 목표로 두고, 한국문화를 널리 알리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12월 22일 부임한 김 총영사는 1960년 생으로, 고려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했고, 오하이오 주립대 정치학 석사를 취득했습니다.1990년 제34회 행정고시 합격 후 국가보훈처를 시작으로 공정거래위원회 독점국 서기관, 대통령실 경제수석실 및 홍보기획관실 선임행정관, 행정심판국장,뉴욕 UN 반부패 선임 자문관으로 역임했습니다. K-라디오 이하예 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