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주, 출소 전 수감자에게 신분증 발급 확대 



<앵커>뉴욕주가 출소 전 수감자에게 신분증을 발급하는 프로그램을 확대했습니다. 이는 전과자를 교육, 자원 및 취업 알선 기회와 연결하는 데 중점을 둬 노동 인구로 재진입시킬 뿐만 아니라 재범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12일 교정국(Department of Corrections and Community Supervision)이 출소를 앞둔 수감자에게 non-driver ID card를 제공하는 프로젝트를 확장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현재 43개 국영 교정 시설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현재까지 700명 이상에게 non-driver ID card가 제공되었습니다. 

호컬 주지사는 "역사적인 클린 슬레이트 법안(Clean Slate Act)에 서명하는 것에서부터 ‘교도소에서 일자리로(Jails to Jobs)’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까지, 우리 행정부는 전과자 뉴욕 시민들이 다시 일어서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유효한 서류를 갖추는 것은 인력, 교육 및 의료 시스템에 참여하는 데 매우 중요하며 이 프로그램은 사회에 진 빚을 갚은 수천 명의 뉴욕 시민들이 올바른 길로 들어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뉴욕주 차량국(DMV) 국장 마크 슈뢰더(Mark J.F. Schroeder)도 "주택을 마련하고, 일자리를 얻으며, 기타 많은 중요한 혜택을 받으려면 사진이 부착된 기본 신분증이 필요하지만, 신분증을 얻는 것이 수감된 사람들에게는 어려운 일이 될 수도 있다”며 “DMV는 이들이 지역 사회로 돌아가 삶을 긍정적인 궤도로 되돌릴 수 있도록 돕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호컬 주지사의 'Jails to Jobs' 이니셔티브는 전과자를 교육, 자원 및 취업 알선 기회와 연결하는 데 중점을 두어 노동 인구 재진입을 늘리고 재범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이 시험판 ID 프로그램은 DMV가 DOCCS와 협력해 주도합니다.  

이 프로그램은 2022년 4월 호컬 주지사의 지시에 따라 아티카에 있는 와이오밍 교정 시설과 웨스트체스터 카운티에 있는 타코닉 교정 시설 및 베드포드 힐스 교정 시설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시설의 DOCCS 직원은 수감자가 신분증을 신청하고 사진을 찍는 데 필요한 서류를 수집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DMV가 서류처리를 마치면 ID카드가 교정 시설로 직접 전달되어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DOCCS는 또한 DMV와 직접 협력해 자격을 갖춘 수감자가 운전 면허증을 갱신할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DMV 사무소에서 다시 신청할 필요 없이 석방 후 바로 운전할 수 있습니다.  

DMV와 DOCCS는 면허 갱신 자격이 있는 사람들이 DOCCS 시설에 있는 동안 필요한 시력 검사 및 갱신을 받을 수 있도록 협력해 왔습니다. 

K-radio 유지연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NYPD, 퀸즈 불법 노점상 단속 

<앵커>뉴욕시가 시민들의 삶의 질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불법 노점상 단속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퀸즈 잭슨 하이츠의 루즈벨트 애비뉴 근처 91번가를 따라 노점상들이 쭉 늘어서 있습니다. 주민들과 상점 주인들은 퀸즈 잭슨 하이츠의 거리가 엉망진창이라며 허가 없이 위조품을 파는 불법 노점상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촉구했습니다. 미 파마

망명신청자들, 시청 앞서 노동허가 요구 집회 열어 

<앵커>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신청자들이 시청 앞에 모여 노동 허가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벌였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망명 신청자들이 16일 시청 앞에 모여 더 나은 삶의 질을 원한다며 노동 허가를 요구했습니다. 아이티, 기니, 세네갈 등과 같은 나라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 신청자들이 시위에 나서며

애담스 시장, 가정폭력 생존자 영구주택 지원사업 발표 

<앵커> 에릭 애담스 뉴시장이 가정폭력 생존자들의 회복을 돕기 위해 영구 주택 지원 사업을 발표했습니다.  영구 보금자리를 통해 가정폭력 생존자들에게 안정을 되찾고 새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용기를 주고자 합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는 시 보호소에 살고 있는 가정 폭력 생존자들이 더 영구적인 주택을 찾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한 파일럿 프로그램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