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올해 난방비 지원 프로그램 신청받는다



<앵커> 우크라이나 전쟁이 촉발한 에너지 가격 급등에, 올 겨울 난방비 대란 걱정하시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내일(1일)부터 뉴욕주에서 저소득층 대상 난방비 지원신청이 시작됩니다. 이 소식 김유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뉴욕주가 저소득층 대상 난방비 지원을 시작합니다. 31일 캐시호컬 주지사는 겨울철이 다가옴에 따라 난방비 지원이 필요한 뉴욕시민들이 11월 1일 화요일부터 가정용 난방비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가정 에너지 지원 프로그램, 일명 HEAP(Home Energy Assistance Program)라고 불리는 이 프로그램은 겨울철 높은 에너지 비용을 덜어주기 위한 목적으로 시행되고 있으며, 저소득 및 중소득 가구와 노년층 대상 난방비를 보조해주고 있습니다. 올해 가구당 최대 지원비용은 976달러입니다. 소득 조건은 4인 가구 기준으로, 월 소득 최대 5,485달러, 연간 6만 5,829달러 이하여야 합니다.


호컬 주지사는 "가장 취약한 환경에 처한 뉴욕 시민들이, 올 겨울 가정 난방비 상승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만한 지원과 프로그램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 난방비 지원 프로그램은 수많은 뉴욕 가정들에게 필수적인 생명줄"이라며 재정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수혜대상에 해당하는 가정은 모두 신청하길 바란다고 격려했습니다.


HEAP는 연방 기금으로 운영되고 있는데, 적격 가구는 계절별로 1회 정기적인 혜택 받을 수 있습니다. 또 난방 연료가 바닥나거나 유틸리티 서비스가 중단될 위험이 있는 경우에는 긴급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다만 긴급 혜택에 대한 신청은 2023년 1월 3일부터 접수 가능합니다. 이와 더불어 주요 난방 장비가 안전하지 않거나 작동하지 않는 경우, 또는 보일러를 수리하거나 교체해야 하는 경우에도 적격자격에 해당하는 가정은 지원 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HEAP 난방장비 수리 및 교체 프로그램은 수리 비용 최대 4,000달러, 교체비용은 8,000달러까지 지원합니다. 지난해보다 인건비와 재료비가 상승하면서 최대 지원금액도 1000~1500달러 더 늘어났습니다.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이 촉발한 에너지 가격 상승과 맞물린 인플레이션 등으로 이번 겨울 난방비가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라 나오면서 올해 뉴욕주 난방 지원 프로그램의 중요성도 더 높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기름, 등유 또는 프로판을 이용해 난방하는 가정의 경우 33%, 목재, 석탄을 이용한 가정은 21%, 전기나 천연가스로 난방하는 경우 14% 혜택이 늘어날 것으로 추정됩니다. 폴 톤코 의원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긴장이 계속 고조되면서, 특히 노인과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주택 에너지 비용 상승에 부담을 느끼는 미국인들이 늘었다"며 뉴욕시민들에게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고, 에너지 비용을 감당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는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한편 지난 겨울 HEAP 수혜가정이 170만가정에 육박하면서, 지난 5년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올 겨울에도 비슷한 수요가 지원 신청을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HEAP 지원 신청은 지역의 소셜서비스국에 직접 방문하시거나 전화로 신청할 수 있으며 지원금은 선착순으로 제공됩니다.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 https://otda.ny.gov/programs/heap를 방문하시거나 임시장애지원국 핫라인 800-342-3009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K-라디오 김유리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앵커> 오늘 뉴욕시 의회에서 세입자 전과기록 조회를 금지하는 법안에 대한 청문회를 개최됐습니다. 이에 뉴욕시 의회 및 시청 앞에서는 해당 법안에 대한 찬성과 반대 집회가 이틀째 이어졌습니다. 자세한 내용 이하예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 의회가 8일 오전 10시, 논란이 되고 있는 세입자 대상 범죄기록 조회 금지 조례안에 대한 청문회를 개최했습니다. 이에

<앵커>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이 오늘(8일) 정례브리핑을 개최하고, 뉴욕시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전격 발표했습니다. 애덤스 시장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5개 보로 전역에 저렴한 주택을 빠르게 공급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보도에 이하예 기자 입니다. 에릭 애덤스 시장이 8일 목요일 정례브리핑을 개최하고 주택부족 및 위기상황을 해결하기 위한 대책마련에 나

<앵커> 지난주 뉴욕시가 발표한 정신질환자 강제 입원조치 대책에 대한 반대목소리가 갈수록 거세지고 있습니다. 비가오는 궂은 날씨 속에서도(모닝에서는 빼도됨) 뉴욕시청 앞에서는 반대시위가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반대목소리에도 불구하고 에릭애덤스 뉴욕시장은, 이는 뉴욕시와 뉴욕시민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돕는 대책이라며,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