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시 재향군인 복지 향상 조례안 의회 통과




<앵커> 뉴욕시 재향 군인의 정신 건강을 포함한 사회 복지 개선을 위한 조례안들이 시 의회를 통과했습니다. 법안을 발의한 의원들은 퇴역 군인의 자살률이 뉴욕주 일반 주민에 비해 두 배에 달한다면서 이들을 위한 사회적 지원이 강화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형숙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뉴욕시 재향 군인의 복지 개선을 위한 조례안 패키지가 20일 시 의회를 통과했습니다.

베이사이와 오클랜드 가든스를 대표하는 한국계 린다 리 시의원이 발의한 재향 군인을 위한 첫번 째 조례안 Int1239는 재향 군인을 대상으로 정신 건강 개선을 위한 서비스 확대가 이뤄지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재향 군인을 위한 서비스 부서(Department of Veteran's Services)를 특설하고 해당 부서가 지역 사회 정신 건강 사무국과 협력해 재향군인 정신 건강 개선을 위한 사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받게 됩니다.

조례안을 발의한 린다리 시 의원은 20일 “군 복무를 끝내고 민간인으로 돌아온 뉴욕 시민들은 군 생활이나 전쟁 중 겪었던 여러 트라우마로 인해 일상 생활에 지장을 겪는 경우가 비일 비재하다”고 전하며 “이번에 통과된 재향 군인을 위한 사회 서비스 확대 조례안은 나라와 지역 사회를 위해 헌신한 퇴역 군인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어루만지기 위한 최소한의 장치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두번째 조례안 Int1244는 새로 특설하는 재향 군인 서비스국(Department of Veteran's Services)이 퇴역 군인들에게 제공하는 정식 팜플렛을 의무적으로 제작토록 하며 이를 통해 재향 군인으로서 누릴 수 있는 혜택과 정보 등을 일목요연하게 열람할 수 있도록 보장합니다.

세번째 조례안 Int1237은 뉴욕시 46지역 메르세디스 나르시셰(Council Member Mercedes Narcisse)의원과 린다리 의원이 공동 발의했으며 조례안에는 뉴욕시가 확대하고 있는 이와 같은 사회 보장 서비스 대상자인 퇴역 군인의 정확한 수를 파악하기 위해 퇴역 군인으로부터 인구 통계 정보 수집을 요구하며 이를 통해 재향 군인을 위한 더 많은 프로그램을 이어가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조례안 1241은 재향 군인 서비스국 국장으로 하여금 연간 활동 보고서를 뉴욕시에 의무적으로 제출토록 요구하며 해당 내용을 재향군인 웹사이트에 공식 기재하도록 합니다. 이를 통해 뉴욕 시민들은 재향 군인 서비스국의 업무를 잘 이해할 수 있으며 재향 군인을 위한 사회 보장 서비스가 더 향상되는 것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법안을 공동 발의한 나르시셰 의원은 “지난 2020년 기준 뉴욕주에서 퇴역한 군인 143명이 자살로 사망했으며 이는 일반 주민의 자살율보다 두 배 많은 수치”라고 설명하며 이들이 참전 혹은 군복무 이후 겪고 있는 PTSD나 우울증 등을 해결하기 위해 정서적 지원 확대, 도우미 견 배정 등 실질적인 조치 및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