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시, 상습 부주의 운전자 규제 프로그램 필요





<앵커> 2020년부터 3년간 시행되어온 상습 부주의 운전자 규제 프로그램이 이번달로 종료됩니다. 이에 뉴욕시 교통국은 더 강력한 규제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며 뉴욕주에 협조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이하예 기자 입니다.




2020년 10월부터 시작된 상습 부주의 운전자 관련 안전교육 프로그램이 종료됨에 따라 뉴욕시에서는 이를 대체할만한 강력한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거세지가 있습니다.



빌 드블라지오 전 시장이 재임중이던 2020년, 뉴욕시는 상습 부주의 운전자에 대한 규제 강화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해당 법안은 1년 에 5회 이상 신호를 위반하거나 과속운전으로 15차례 이상 적발될 시 1시간30분 안전교육을 의무적으로 이수하도록 요구했습니다. 이를 무시한 운전자의 경우 차량을 견인당할 수 있으며, 안전교육 수업을 수료한 뒤에야 견인차량을 돌려받을 수 있도록 해, 안전운전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습니다.해당 법안은 3년만 시범운행키로 계획돼, 올 10월로 프로그램 시행이 종료되는 것 입니다.



프로그램 시행 초기, 1년에 5회이상 신호위반으로 적발되고, 15회 이상 과속으로 단속되는 사람에 한해 이러한 교육프로그램을 요구하는 것은, 너무 관대하다는 지적이 있었지만, 무려 1600명의 자동차 소유자가 적발 당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뉴욕시 교통국은 교육프로그램이 운전자들의 습관을 바꾸기에는 역부족이었으며, 상습적으로 위반하는 사람들이 계속해서 위반하는 패턴이 이어졌다며, 이보다 더욱 강력하고 효과적인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촉구했습니다.



브래드 랜더 뉴욕시 감사원장 역시 무모한 운전자들로 인해 무고히 목숨을 잃어버리는 사건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며, 10번 20번, 100번 위반 티켓을 발부 받아도 계속해서 부주의 운전을 이어가는 상습법들에게는 특단의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뉴욕시 교통국은, 위험한 운전자를 도로에서 몰아내기 위해서는 강력한 주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이를 위해 뉴욕 주정부에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라디오 이하예 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NYPD, 퀸즈 불법 노점상 단속 

<앵커>뉴욕시가 시민들의 삶의 질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불법 노점상 단속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퀸즈 잭슨 하이츠의 루즈벨트 애비뉴 근처 91번가를 따라 노점상들이 쭉 늘어서 있습니다. 주민들과 상점 주인들은 퀸즈 잭슨 하이츠의 거리가 엉망진창이라며 허가 없이 위조품을 파는 불법 노점상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촉구했습니다. 미 파마

망명신청자들, 시청 앞서 노동허가 요구 집회 열어 

<앵커>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신청자들이 시청 앞에 모여 노동 허가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벌였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망명 신청자들이 16일 시청 앞에 모여 더 나은 삶의 질을 원한다며 노동 허가를 요구했습니다. 아이티, 기니, 세네갈 등과 같은 나라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 신청자들이 시위에 나서며

애담스 시장, 가정폭력 생존자 영구주택 지원사업 발표 

<앵커> 에릭 애담스 뉴시장이 가정폭력 생존자들의 회복을 돕기 위해 영구 주택 지원 사업을 발표했습니다.  영구 보금자리를 통해 가정폭력 생존자들에게 안정을 되찾고 새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용기를 주고자 합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는 시 보호소에 살고 있는 가정 폭력 생존자들이 더 영구적인 주택을 찾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한 파일럿 프로그램을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