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김의환 총영사, 필 머피 뉴저지주지사 방문 및 향후 협력 논의



<사진제공 : 주뉴욕총영사관>


<앵커> 김의환 주뉴욕총영사가 필 머피 뉴저지주지사를 방문해 한국과 뉴저지주의 협력 증진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주정부의 한국어지원서비스와 한국-뉴저지 운전면허 약정 등 한인사회의 주요 관심사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손윤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의환 주뉴욕총영사가 13일 필 머피 뉴저지주지사와 부임 후 첫 면담을 갖고, 한국과 뉴저지주의 관계 증진과 한인사회 지원 방안 등 주요 관심사에 대해 협력을 논의했습니다.


김 총영사는 이자리에서 뉴저지주는 미국내에서 한인이 세 번째로 많은 약 15만명의 한인이 거주

하고있으며, 현재 총 77개 한국 기업 법인들의 미주 본사가 소재하고 있는 등 한국과 뉴저지주간 경제 협력 잠재력이 높은바, 진출 한국 기업들에 대한 지원을 당부하였습니다.


특히 김 총영사는 올해가 한미동맹 70주년 및 미주 한인 이민 120주년이라는 뜻깊은 해인 만큼, 주뉴욕총영사관이 오는5월 중순 프린스턴대에서 개최 예정인 한미동맹 70주년 세미나 등 다양한 공공외교 활동을 계획중에 있음을 설명하고, 머피 주지사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하였습니다.


김총영사는 또 한국-뉴저지운전면허 약정이 조속히 타결되어 뉴저지 거주 한인들의 편익 증진에 기여해 줄 것을 당부하는 한편, 뉴욕총영사관에서 개발 지원 중인 한국계 이민자의 미국사회 기여에 대한 교육 과정이 뉴저지주 학교 내에서 적극적으로 활용되어 한국과 한인들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교육이 제대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였습니다.


그 밖에 뉴욕주에서 주지사 행정명령(executive order)으로 2012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주정부 한국어 서비스를 뉴저지주에서도 조속히 도입해줄 것을 건의하였습니다.


이에 머피 주지사는 뉴저지주 한인사회의 역동성을 높이 평가하고 뉴저지주의 발전과 문화 다양성에 기여하고 있는 한인사회와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나가겠다고답했습니다.

아울러, 한국과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계속 유지 발전시켜 나가길 희망하면서, 뉴저지주 내 한국 기업들의 활발한 활동에도 감사하고 상호 경제 협력 확대 방안 등을 논의해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머피 주지사는 올해 안에 방한을 희망하고 있으며, 방한시 한국 역사와 문화를 경험하고, 다양한 한국 기업들을 만나 투자 유치 활동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앞으로 주뉴욕총영사관과 계속해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김총영사가 당부한 한국-뉴저지운전면허 약정 및 주정부 한국어 서비스 도입 등도 깊은 관심을 갖고 살펴보겠다고 전했습니다.


K-라디오 손윤정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앵커>한인 김수형 회장의 미국 미디어 그룹 인수 움직임에 미 언론인 노동단체인 뉴스 길드(NewsGuild)가 반대하고 나섰습니다. 뉴스길드는 ‘다양성’이 훼손되며 외국의 영향력’이 강해진다는 이유로 김수형 회장의 미디어 그룹 인수를 반대하고 있는데요. 뉴욕 한인회는 이와 관련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아시아 태평양계 주민들을 위한 공정성과 기회 증진을 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