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MTA, 교통혼잡세 지연으로 지하철 개선 프로젝트 차질 우려 



<앵커>캐시 호컬 뉴욕주지사가 MTA의 첫번째 개방형 통로 열차를 시승하는 기자회견을 통해 교통혼잡세 도입 지연으로 인해 지하철 개선 사업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교통혼잡세를 둘러싼 싸움이 계속되는 가운데 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는 1일 미국 내 첫 번째 개방형 통로 열차에 시승했습니다. 


새로 추가된 열차는 미래 열차로 불리지만 재원 조달 방법인 교통혼잡세에 반대하는 소송으로 이 같은 개선 작업에 차질이 빚어질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R211T 열차는 MTA 버스와 마찬가지로 차량 사이에 아코디언 연결을 통해 탑승 속도를 높이고 열차가 역에 머무는 시간을 줄이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승객은 새로운 열차가 워싱턴 하이츠와 이스트 뉴욕 사이를 운행할 때 C 라인의 차량 사이를 원활하게 이동할 수 있습니다. 


호컬 주지사가 참여한 개통 시승식은 미국 지하철 현대사에서 개방형 통로 열차가 운행된 첫 사례로 기록됐습니다. 


<인서트: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 

호컬 주지사는 "대서양을 건너 유럽, 런던으로 가면 이런 경험을 하게 될 것이지만 북미에서는 처음"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새로운 열차 및 기타 MTA 개선 비용에 대한 자금 조달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로커웨이(Rockaway)와 브라운스빌(Brownsville)을 관통하는 A 노선의 신호 개선과 열차 교체를 위한 자금이 교통혼잡세에서 조달되기 때문입니다. 


호컬 주지사는 "5개년 자본 계획을 제대로 조달할 수 있도록 하고 싶다"며 "이는 더 이상 지체 없이 교통혼잡세를 계속 추진할 수 있느냐에 달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자노 리버 MTA CEO> 

이날 기자회견장에 함께 참석한 MTA의 CEO이자 의장인 자노 리버(Janno Lieber)는 "만약 소송이 제기된다면, L 노선처럼 빠르고 안전한 열차를 이용할 자격이 있는 A 노선 승객들에게는 불행한 일이 될 것”이라며 “우리가 언제쯤 교통혼잡세로 추가 수입을 얻을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기 때문에 20억 달러 규모의 프로젝트에 새 신호를 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가 교통혼잡세 부과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는 가운데 다른 뉴저지 공무원들까지 교통혼잡세에 대해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리버 CEO는 머피 주지사가 MTA의 발전을 방해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뉴저지 트랜짓(New Jersey Transit)도 자금 부족으로 15% 요금 인상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리버 CEO는 "뉴저지에서는 운전자들에게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재정 위기를 해결하지 못했다"며 "25%의 예산 위기를 해결하지 못한 채 지금까지 나온 유일한 해결책은 승객들에게만 15% 더 많은 요금을 부과하는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교통혼잡세 책정에 관한 공청회는 2월 말에 열릴 예정입니다. 


K-radio 유지연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NYPD, 퀸즈 불법 노점상 단속 

<앵커>뉴욕시가 시민들의 삶의 질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불법 노점상 단속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퀸즈 잭슨 하이츠의 루즈벨트 애비뉴 근처 91번가를 따라 노점상들이 쭉 늘어서 있습니다. 주민들과 상점 주인들은 퀸즈 잭슨 하이츠의 거리가 엉망진창이라며 허가 없이 위조품을 파는 불법 노점상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촉구했습니다. 미 파마

망명신청자들, 시청 앞서 노동허가 요구 집회 열어 

<앵커>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신청자들이 시청 앞에 모여 노동 허가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벌였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망명 신청자들이 16일 시청 앞에 모여 더 나은 삶의 질을 원한다며 노동 허가를 요구했습니다. 아이티, 기니, 세네갈 등과 같은 나라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 신청자들이 시위에 나서며

애담스 시장, 가정폭력 생존자 영구주택 지원사업 발표 

<앵커> 에릭 애담스 뉴시장이 가정폭력 생존자들의 회복을 돕기 위해 영구 주택 지원 사업을 발표했습니다.  영구 보금자리를 통해 가정폭력 생존자들에게 안정을 되찾고 새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용기를 주고자 합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는 시 보호소에 살고 있는 가정 폭력 생존자들이 더 영구적인 주택을 찾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한 파일럿 프로그램을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