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Community Op-Ed: Amnesty for Unpaid Water Bills 뉴욕시장 기고문: 미납 수도 요금에 대한 사면



Water is a precious resource, and New York City has some of the best municipal drinking water on the planet. Our water comes from reservoirs in the Catskills and beyond, and travels hundreds of miles to reach our taps. New Yorkers pay just one cent per gallon for our exceptional drinking water. And we use that money to maintain and improve the critical infrastructure that keeps our water flowing and keeps New Yorkers hydrated and healthy.


물은 우리모두에게 귀중한필요한 자원이며 뉴욕시는지구상에서 가장 좋은식수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우리의물은 Catskills지역과 그 너머의저수지에서 나오며 수백마일을 이동하여 우리가사용하는 수도꼭지에 도달하게됩니다. 뉴욕 주민들은우리의 뛰어난 식수에대해 갤런당 단 1센트만 지불하고 있습니다. 그리고우리 뉴욕시 정부는물의 흐름을 유지하고뉴욕 주민들의 수분과건강을 유지하는 중요한기반 시설을 유지하고개선하는 데 예산을사용하고 있습니다.


However, we know that some New Yorkers have trouble paying their water bills, so we are extending our Water Bill Amnesty program to May 31st. If you pay the principal of your water bill in FULL, all of the interest will be forgiven. That is correct: you won’t have to pay any interest. If you are not able to pay in full, we will help you set up a payment plan, and depending on the amount that is paid, a portion of the interest may be forgiven.


그러나 우리는 뉴욕시정부는 일부 뉴욕주민들이 수도 요금을지불하는 데 어려움을겪고 있다는 것을알고 있습니다. 이에 뉴욕시정부는 수도 요금사면 프로그램을 5월 31일까지 연장하기로결정했습니다. 수도요금 원금을전액 납부하시면 이자가모두 면제됩니다. 전액납부시 이자를지불할 필요가 없게되는것입니다. 전액을 납부할수 없는 경우에는납부계획 수립을 도와드리며납부금액에 따라 이자의일부를 감면해 드릴수 있습니다.


You can find out more by calling (718) 595-7890 or you can visit the Department of Environmental Protection’s water amnesty website: nyc.gov/dep/amnesty.


자세한 내용은 (718) 595-7890으로 전화하거나환경 보호부의 물세사면 웹사이트(nyc.gov/dep/amnesty)를 방문하십시오.


We want to work with you. We helped the residents of the Shorehaven affordable housing community in the Bronx save $400,000 on their unpaid water bills. This will allow the community to invest in other important upgrades.


저희 뉴욕시 정부는뉴욕시민모두와 함께 일하고싶습니다. 우리는 Bronx의 Shorehaven 지역의 저렴한주택 커뮤니티 주민들이미납 수도 요금에서 $400,000를절약할 수 있도록도왔으며. 이를 통해커뮤니티는 다른 중요한개발사업에 투자할 수있습니다.


We are constantly looking for ways to make your life easier and more affordable, and the Water Bill Amnesty program is part of our working people’s agenda. It was launched in January and has brought in $80 million from overdue accounts so far, and allowed New Yorkers to save more than $12 million in interest.


뉴욕시 정부는 뉴욕시민들의삶을 더 쉽고저 절약할수 있는방법을 지속적으로 찾고있으며 Water Bill Amnesty 프로그램은 뉴욕시 정부가추진하고 있는 정책중하나입니다. 1월에 시작되어지금까지 연체된 계정에서 8천만달러를 납부받았으며 뉴욕주민들은 1,200만 달러이상의 이자를 절약할수 있었습니다.

At the same time, we’re not going to look the other way while millionaires and billionaires who can afford to pay their water bills choose not to – and drive up your water rates as a result. Last week, five properties – all valued above $4 million, and all with unpaid water debt above $100,000 – were informed that if they didn’t pay within two weeks, we’d shut off their water. And already, four have paid or entered into payment plans.


동시에, 뉴욕시 정부는수도 요금을 지불할여력이 있지만 지불하고있지않은 백만장자와 억만장자들에게는 수도세를 지불하는 방안이아닌 다른 방안을제시 하지않을 예정입니다. 지난주, 5개 부동산(모두가치가 400만 달러이상이고 모두 미납수도 부채가 10만 달러이상) 소유주에게 2주 이내에지불하지 않으면 수도를차단할 것이라는 통보를보냈습니다. 그리고 이미 4명이지불했거나 지불 계획을밝힌바 있습니다.


But we don’t want to shut off anyone’s water, so we encourage all New Yorkers with unpaid water bills to check in with the Department of Environmental Protection and find out what their options are. By paying our water bills, we keep costs low and our wonderful water flowing for everyone.


그러나 뉴욕 시정부는누구의 수도도 차단하고싶지 않기 때문에미납 수도 요금이있는 모든 뉴욕주민들이 환경 보호부에문의하여 선택 사항이무엇인지 알아볼 것을권장합니다. 우리모두 수도요금을 지불함으로써 우리는수도비용을 낮추고 모든뉴욕시민을 위해 깨끗한물을 지속적으로 공급할수있습니다.

Please take advantage of the extension of the Water Bill Amnesty and pay any unpaid bills. Remember: you have until the end of this month, May 31st to sign up.



수도 요금 면제 프로그램의 연장을활용하고 미납 요금을 지불하십시오. 기억하세요: 이번 달 말인 5월 31일까지 등록해야 합니다.


Jaeyeong Kim, Reporter / 김재영, 기자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Community Op-Ed: 뉴욕시 배달 노동자에게 공정한 임금 제공

지역사회 칼럼: 뉴욕 시의 배달 노동자에게 공정한 임금 제공 우리 행정부는 처음부터 분명한 미션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공공 안전 보호, 경제 재건, 열심히 일하는 뉴욕 시민들을 위한 더 살기 좋은 도시 만들기입니다. 매일 매일, 우리는 그 비전을 실현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팬데믹 중에 상실된 모든 사설 부문 일자리를 예정보다 1년 앞서 회복했으며; 올해 우

Community Op-Ed: 새학기 시작! Back to School!

Community Op-Ed: Back to School! Community Op-Ed: 새학기 시작! Later this week, our children will head back to school for the first day of the new school year. School supplies have been gathered, backpacks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