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AWCA & US LEC, MOU 체결






<앵커> 오늘 뉴저지에 위치한 아시안 기독 여성단체에서는, 미국 법 집행위원회와 MOU체결식을 가졌습니다. 두 단체는 MOU체결을 통해, 차세대 리더양성에 한마음 한뜻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장에 이하예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5일 금요일, 뉴저지 티넥에 위치한 AWCA (아시안 기독 여성 단체)에서는,

지역사회 지원 및 범죄예방을 위한 비 영리단체인, 미국 법 집행 연합회인, United States Law Enforcement Coalition의 약자인, US LEC와 MOU 체결식을 가졌습니다.


AWCA (아시안 기독 여성 단체)는 1980부터 이민사회 및 시니어 교육 및 의료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사회를 섬겨온 비영리단체로, 최근 차세대 리더를 길러내는데 집중하고자, 고등학생 대상으로 유스 프로그램을 무상으로 제공해오고 있습니다. AWCA 재미경 사무총장은 경찰 및 법집행 기관 출신의 미국 현지인들로 구성된 US LEC와의 협력을 통해, 차세대 리더들이 매달 모여 무료로 프로그램을 교육받고, 가계각층의 리더들을 연사로 초청해, 실제적인 삶을 배우는 것은 물론, 백악관과 국회의사당, FBI본사 등 필드트립을 통해 시야와 경험을 넓히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재미경>


MOU체결을 위한 참석한 경찰서장 출신, 로비 쿠쿨러 US LEC집행위원장은, 모두가 행복한 가정을 꾸려나가길 원하는 마음으로 기쁘게 비영리 단체를 이끌어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 동안 버겐카운티 한인사회와 협력하며 지역사회를 지지할 수 있는 것을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쿠쿨러 위원장은, 유스 리더십 프로그램 지원을 통해, 자발적으로 참여한 고등학생들에게 리더들과의 만남을 통해 네트워크 확장을 도울 뿐 아니라, 다음세대가 우리세대보다 더 밝게 빛나고 성장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봉사하고 있으며, 두 단체의 협력을 통해, 차세대가 더 양질의 다양한 교육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로버트 쿠클러>


론레이건, US LEC 수석고문은, 나는 한반에서 한명만이라도 나를 통해 변화될수 있으면 성공적인 일을 했다는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학교 커리큘럼을 통해서는 배울수 없는, 실제적인 삶에 대해 배우고, 백악관과 국회의사당 그리고 FBI 본사를 직접 방문해볼 수 있는 실제적인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인서트: 론레이건>


이자리에 참석한 이창헌 뉴저지 한인회장은 두 단체가 연합해, 다음세대를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헌신하며, MOU체결에 나선 것에 대해 다시한번 지역사회를 대표해 축하와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이창헌 회장>



AWCA 유스 프로그램은, 고등학생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인터뷰를 통해 선발하며, 선발된 학생들은 9월부터 6월까지 매달 한번씩 모임을 갖습니다. 6월부터 AWCA 웹사이트를 통해 신청을 할 수 있으며, 비영리단체인 만큼, 기부 문화와 봉사에 대해 가르치고 있으며, US LEC와의 MOU를 통해, 경찰고위 간부들의 섬김과 수사당국과의 긴밀한 협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K라디오 이하예 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뉴욕시 소상공인, 교통혼잡세 반대 시위 열어 

<앵커>뉴욕시 교통혼잡세가 이번에는 소상공인들의 반대에 직면했습니다. 이들은 시청 앞에서 반대 집회를 열고 집단 소송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맨해튼의 교통혼잡세에 제동을 걸기 위해 이제는 뉴욕의 소상공인들이 나섰습니다. 소상공인과 선출직 공무원들은 27일 시청 앞에서 집단 소송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변경된 소송에는 5

호컬 주지사, 청소년 정신건강 위한 학교 클리닉 확대 

<앵커>십대 청소년 4명 중 1명이 자살을 고려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청소년 정신 건강 문제가 심각한 가운데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가 청소년 정신 건강 위기에 대한 대처방안으로 학교 기반 클리닉 확대를 발표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27일 모호나센 센트럴 교육구(Mohonasen Central School Distric

뉴욕시 80% 가정 자녀 보육 비용 감당 안돼

<앵커> 뉴욕시 가정의 80%가 자녀를 공인된 보육 기관에 보낼 여력이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로 인해 아이를 차일드 케어에 맞기고 일터로 나갈 수 있는 부모가 적어지고 특히 여성이 경제 활동을 하는 데에 큰 제약으로 작용한다는 지적입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뉴욕시 가정의 80% 이상이 자녀 보육 비용을 감당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