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1_모닝 주요 뉴스

앵커: 김은희


▶ 이태원 참사 사망자가 어제(31일)보다 1명 늘어 총 156명이 됐습니다. 참사 직전 군중이 몰려 위험성을 알리는 112 신고가 100여건이나 있었음에도 대처가 미흡했던 것으로 드러나자 경찰청장이 나서 대국민 사과에 나섰습니다. ▶ 한편 이태원 참사로 숨진 미국인 2명 중 한 명이 오하이오 주 연방하원의원인 브래드웬스트럽의원의 조카인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켄터키대 간호대학생인 기스케는 6개월간 한국에서유학중이었습니다.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어제 백악관에서 핼러윈 행사를 주최했습니다. 한편, 미국 소도시의 한 핼러윈 지역 축제에 차량이 돌진했다가 경찰의 대응 사격을 받고 저지당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 뉴욕시에서 조기 투표기 시작 된 지 3일 만에 약 12만8천명의 유권자가 이번 본 선거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번 본 선거에 뉴욕과 뉴저지에서 다수의 한인이 출마하는 만큼, 한인 정치력 신장을 위해 참정권 행사가 꼭 필요합니다. ▶ 바이든 대통령이 고유가 속에 천문학적인 이익을 올리고 있는 석유 기업들에 이른바 '횡재세'를 물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나섰습니다. 중간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던진 '승부수'로 평가됩니다. ▶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남편을 자택에서 둔기로 공격한 범인이 폭행 및 납치미수 혐의로 연방 검찰에 기소됐습니다. ▶ 뉴욕주에서 저소득층 대상 난방비 지원신청이 오늘부터 시작됩니다. 4인 가구중 연간 소득이 6만5829달러 미만인 가구는 올해 최대 976달러까지 난방비를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 오늘부터 뉴욕시에서 채용 공고시, 급여를 공개하는 것이 의무화 됩니다. 위반시 벌금이 부과되는 법안이라, 기업들의 각별한 관심과 주의가 필요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가족기업인 트럼프그룹에 대한 세금사기 혐의 형사재판 첫날 검찰은 트럼프 그룸의 탐욕과 속임수를 강조했고 변호인단은 이에 대해 꼬리 자르기로 팽팽히 맞섰습니다. ▶ 어제 데이빗 뱅크스 뉴욕시 교육감이 망명신청 어린이의 학업지원을 위해 1,200만 달러에 달하는 기금을 발표했습니다. 이를 통해 다국어 학습자를 위한 추가 교과과정 편성을 비롯해 사회적, 정서적 지원까지 제공할 예정입니다. ▶ 연방대법원이 흑인 등 소수인종을 배려하는 대학 입학 제도인 '어퍼머티브 액션'(Affirmative Action)의 합헌 여부에 대한 심리를 개시했습니다. 보수 우위의 대법원이 낙태법처럼 기존 판례를 뒤집을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 미 연방 의회에서 최초로 오는 12월 6일 '김치 축제'가 개최됩니다. 이번 행사가 연방 하원에 제출된, '김치의 날을 미국 공식 기념일로 지정하자'는 결의안이 통과되는 데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 미국에서 중고차 시세에 이어 신차 가격도 진정세에 접어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일광절약시간제인 서머타임이 11월 6일 새벽 2시를 기해 해제됩니다. 이에따라 새벽 2시가 새벽 1시로 조정되며 한국과 뉴욕과의 시차는 13시간에서 14시간으로 벌어집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