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일부터 뉴욕시 급여 공개 의무화




뉴욕시에서 11월 1일부터 체용 공고 시 급여를 의무적으로 공개해야 합니다.

뉴욕시 임금 투명성 조례안(New York City’s Wage Transparency Law)은 4인 이상 직원을 고용하고 있는 거의 대부분 기업에 적용되며 이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회사는 벌급을 물거나 민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는 성별에 따른 급여 격차 문제 등을 개선하고 급여에 대한 투명성을 높이고자 하는 취지로 제정됐으며 같은 내용의 법안이 뉴욕주 의회에서도 지난 6월 9일 통과됐고 주 의회에서 통과된 지 270일 후인 내년 3월6일부터 뉴욕주 전 지역에서 급여 공개가 의무화 됩니다.


K-라디오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앵커> 한인들도 다수 재학중인 뉴욕 주립대 총장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 미 교육부 장관을 지냈던 존 킹(John King)박사가 어제(5일) 임명됐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전 미 교육부 장관이자 뉴욕주 교육감으로 활동했던 존 킹 박사가 5일 뉴욕 주립대(SUNY)총장으로 임명됐습니다. 킹 총장은 뉴욕 주립대 이사회를 통해 만장 일치로 총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