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0_ 모닝 주요 뉴스

▶대한민국 윤석열 대통령이 유엔 총회 참석차 뉴욕에 도착했습니다. 윤대통령은 오늘(20일) 맨해튼 유엔 총회에서 일반 토의 연사로 나서며 저녁에는 뉴욕 한인 동포들과의 간담회에 참석합니다.


▶이번주 뉴욕 맨해튼에서는 제77차 유엔총회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코비드19이후 3년만에 대면회의가 진행되면서 평소보다 더 큰 규모의 유엔총회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유엔 주변 지역에 정체경보가 내려졌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과제로 설정된 재외동포업무 전담 기구인 재외동포청 설치 계획이 가시화 되고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런던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조문을 취소한 데 대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민주당에서는 대통령실의 외교무능을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라고 비판하고 있는데 국민의 힘에서는 대통령 순방활동에 대한 비판을 자제하라고 반박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영국 런던에 방문한 당시, 록그룹 퀸(Queen)의 노래를 불러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대만 정책의 변화 가능성을 시사하고 미국 내 팬데믹 상황이 끝났다고 밝혔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백악관은 곧바로 진화에 나섰습니다.


▶인플레이션 지속으로 내년부터 사회보장 연금 수령액도 크게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2023년 새해부터는 8.7%가 인상돼 월 평균 1,729달러가 지급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지난 6월까지만 해도 이례적 조치라고 평가했던 0.75%포인트 기준금리 인상이 석 달 만에 '뉴노멀'이 됐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평가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일러도 내년 말까지는 기준금리를 내리지 않을 것으로 월가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가 전망했습니다.


▶11월8일 중간선거를 불과 50여일 앞둔 상황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잇따른 입법 승리와 유가 하락 등이 주된 이유로 꼽힙니다.


▶매일같이 텍사스발 이민자 버스가 뉴욕시로 도착하고 있는가운데, 오늘(19일) 아침에도 이민자 행렬은 이어졌습니다. 여름부터 지금까지 1만1천여명 이상의 이민자가 뉴욕시로 도착한 가운데, 지난주말, 뉴욕시 이민자 보호소에서 한 이민자 여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뉴욕시가 디지털 격차를 줄이기 위해, NYCHA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무료 초고속 인터넷과 기본 케이블TV를 제공한다고 발표했습니다. 2023년 말까지 200곳, 30만 명에게 확대할 계획인데, 시정부 프로그램 중 전국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뉴욕의 경제위기 완화를 위한 연방주택자금 분배가 지연되면서, 향후 자금 조달이 위험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자금지원이 지체되면, 주택구호 프로그램이나 특정 주택사업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뉴욕주가 교사로 근무하기 가장 좋은 주 1위로 선정됐습니다. 미 전역 50개주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뉴욕주가 교사 근무환경이 기회 및 업무환경 등의 평가에서 상위권을 차지하며 1위를 차지했습니다.


▶뉴욕시가 퀸즈의 버려진 철로와 공터를 공원으로 개발하는 퀴즈 웨이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합니다.


▶이민 법원의 사건 처리 속도가 전 회계연도보다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감자튀김을 찍어 먹는 케첩의 색이 바뀔지도 모르겠습니다. 최근 농무부(USDA)는 유통기한이 더 길어졌을 뿐 아니라 건강에도 훨씬 더 좋은 '보라색 토마토'에 대해 해충에 맞서 안정적으로 재배가 가능할 것이라는 긍정적 평가를 내렸습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앵커> 팬데믹 이후 시행된 고교 추첨제에 성적이 우수한 아시안 학생들이 큰 피해를 입는 것으로 나타나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진 가운데, 존리우 뉴욕주 상원의원은 교육국에 공식 서한을 보내 고등학교 추첨제를 팬데믹 이전으로 복원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욕시가 올해부터 시행한 고등학교 추첨제가 성적이 우수한 아시안 학생들에게 불리하게 작

<앵커> 뉴욕시 최대 전기 및 개스 공급 업체 콘 에디슨사가 올 겨울 난방비를 최고 32%까지 올리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뉴욕주 의회 51명의 의원들이 콘 에디슨사로 하여금 요금 인상에 앞서 공청회를 열라고 촉구했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욕시 최대 에너지 공급 업체인 콘 에디슨사가 올 겨울 전기 요금을 22% 난방비를 최고 32% 인상하겠다고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