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52324 모닝주요뉴스

052324 모닝주요뉴스

앵커: 조 진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경쟁했던 니키 헤일리 전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가 11월 대선에서 트럼프를 찍겠다며 공식 지지를 선언했습니다.


대선의 승패를 결정할 것으로 보이는 경합주 7곳 가운데 5곳에서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을 여전히 앞서가지만 격차는 줄고있다는 여론조사가 나왔습니다.


자신의 대한 수사를 '표적수사', '정치수사'라고 주장해온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FBI가 마러라고 자택 수사 때 자신을 사살할 준비를 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런가하면, 라디오 쇼에 출연해 바이든 대통령의 정신 건강을 공격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습니다.


미무역대표부(USTR)는 22일 전기차, 반도체, 의료품을 포함한 중국산 수입품 다수에 대한 급격한 관세 인상 조치의 일부가 8월 1일 발효된다고 발표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측이, 미국 무기로 러시아를 타격할 수 있도록해달라고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이에 대한 고위부의 찬반 논란이 뜨겁습니다.


어제 오전, 뉴욕시 멘해튼 뉴욕한인회에서 ‘국적.병역 설명회’가 개최됐습니다. 현장에 Kradio가 다녀왔습니다.


뉴욕시 난민 보호소에 살고 있는 수백 명의 망명신청자들의 퇴거가 시작됩니다. 약 250명의 난민들이 정상참작할 만한 것을 증명하지 못할 경우 이번주에 퇴거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뉴욕시 유아교육기금을 위한 집회가 시청 앞에서 열렸습니다. 시의회 역시 애담스 행정부가 유아 교육 프로그램에 대한 예산 삭감안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올 1분기 3개월동안 퀸즈 지역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22명에 육박하며, 10년래 최고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교통사고 방지 및 안전대책이 시급합니다.


메모리얼데이 연휴를 맞아 뉴욕과 뉴저지에서 다음달 2일까지 안전벨트 미착용 집중단속이 실시됨에 따라 주의가 요구됩니다.


시티바이크에서 운영하는 E-바이크 즉 전기바이크 충전거치대가 맨하탄과 브루클린 2곳에서 운영을 시작했습니다.


대통령 선거가 6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미 연방통신위원회(FCC)가 TV와 라디오 광고에 인공지능(AI)을 활용하는 경우 이를 문구로 명시해야 한다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SKC의 반도체 유리 기판 계열사 앱솔릭스가 미정부로부터 반도체법(Chips Act)에 따른 7천500만달러 상당의 보조금을 받게 됐습니다.


미 법원이 삼성전자를 상대로 안승호 전 삼성전자 부사장이 낸 특허 소송에서 삼성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동시에 "부정한 방법을 동원했다"며 원고 측을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일론 머스크의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미국 정보기관의 차세대 첩보위성 발사에 성공했습니다.


미시간주에서 조류인플루엔자 H5형 인체 감염 두 번째 사례가 확인됐습니다. 감염자는 가축 농장 종사자였습니다.


미 중남부 곳곳에서 잇달아 강력한 토네이도가 발생해 5명이 숨지고 최소 35명이 다치는 등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Recent Posts

See All

071924 모닝 주요뉴스

071924 모닝 주요뉴스 앵커: 조 진 미국과 호주, 유럽 등 전 세계에서 사이버 대란이 벌어지며 항공사·언론사·은행·이동통신사 등의 시스템이 마비됐다고 로이터통신이 19일 보도했습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대선 TV 토론 참패 후 후보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거취와 관련해 대통령이 출마 여부를 진지하게 고려해야 한다는 뜻을 민

071824 모닝 주요뉴스

071824 모닝 주요뉴스 앵커: 조 진 고령 약점 노출로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자격 시비에 휘말린 조 바이든 대통령이 2년 만에 코로나19에 다시 걸리면서 잠잠해지나 싶던 당내의 ‘대선 후보 사퇴 촉구’ 움직임을 중진 의원들이 되살리는 모습입니다. 민주당 고위 지도자들의 설득에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점차 수용적 입장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널드

071724 모닝 주요뉴스

071724 모닝 주요뉴스 앵커: 조 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피격 사건 이후 진행된 여론 조사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앞선 여론 조사 결과보다 2%포인트(p)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지지율 변동 폭이 크지 않게 나오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 피격 사건이 미국 유권자들의 심경 변화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는 분석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