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042424 모닝주요뉴스

042424 모닝주요뉴스

앵커: 조 진



중국계 동영상 공유 플랫폼인 틱톡의 미국내 사업권을 강제 매각하도록 하는 법안이 23일 미 연방 의회를 통과했습니다.

또 우크라이나, 이스라엘, 타이완 등을 지원하는 950억 달러 규모의 대외 안보지원안도 함께 처리됐습니다.



뉴욕 컬럼비아대, NYU를 비롯해 미국 명문대에서 연일 친 팔레스타인 시위가 계속돼 컬럼비아 대에서 100여명의 학생들이 체포되고, 미전역에서 290명의 학생이 체포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고 있다며 교수들도 들고 일어났습니다.


이에 백악관 뿐 아니라 정치권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시위대는 이스라엘을 돕고 있는 미정부 정책 역시 강하게 반대하고 있어서 재선을 노리는 바이든 대통령의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


한편, 컬럼비아 대학교 카피크 총장이 캠퍼스내 학생 시위대에게 텐트촌 철수에 대한 합의를 위해 수요일 자정까지 마감 시한을 발표한 후 일부는 철수했지만 목요일 아침까지 그대로 남아 있는 상태입니다.

대학측은 앞으로 48시간 동안 계속 협상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미 하원에서 우크라이나 등 지원을 위한 안보 예산 패키지 법안 처리를 주도한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을 두둔하고 나섰습니다. 우크라이나 지원에 반대해 온 공화당 내 강경파 의원들이 존슨 의장 해임을 거론하는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이 존슨 의장을 감싸고 나서며 탄핵 여론이 잠잠해질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미국이 러시아의 무역 거래를 지원하는 중국 은행을 겨냥한 제재안을 마련 중이란 보도가 나왔습니다. 이와 관련, 24일부터 사흘간 중국을 방문하는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이를 중국에 대한 카드로 활용할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뉴욕 시민의 85%가 소득보다 식료품비 상승률이 더 빠르다고 느낀다는 최근 여론조사가 결과가 나왔습니다. 물가 상승은 저소득층에만 영향을 아니라 학생들과 시골 가정의 부모가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교통혼잡세 시행시 포트리등 일부 지역에서는 교통량과 대기오염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MTA는 더 많은 공기 여과기를 설치하고 초목을 식재한다는 계획이지만 이미 천식 환자 비율이 높은 지역에서는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며 전미유색인종지위향상협의회 지부가 소송에 동참했습니다.



뉴욕주정부가 세입자 권리에 있어 불법적인 점거자들은 세입자 정의에 속하지 않음을 분명히 하는 법안에 서명했습니다.



헤켄섹 의료센터에서 어제, 뉴저지 포트리 지역에, 새로운 클리닉을 오픈했습니다. 해당 클리닉은 1차 의료기관으로, 가장 먼저 진료 및 건강상태를 파악할 수 있으며 특히 한국어 소통이 가능한 전문의 3명이 상주해 지역사회 언어장벽으로 인한 어려움을 해소하고, 지역사회 의료 서비스 접근성이 확대되길 희망한다고 전했습니다.



7번 전철이 보수공사로 인해 5월 6일부터 1년 가깝게 퀸즈 플러싱 방향 82스트릿역과 111스트릿역에서 정차가 중단됩니다.



뉴저지주 서머셋 카운티의 노인 돌봄 센터에서 4만 5천 달러 상당의 귀금속을 절도한 부부가 체포됐습니다.



미국 체조 국가대표팀 주치의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들이 연방수사국(FBI)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정부가 총 1억달러가 넘는 합의금을 지불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연방거래위원회(FTC)가 동종 업계 이직을 막는 ‘비경쟁 계약‘을 금지하는 새 규정을 제정했습니다. 하지만 재계 단체들은 영업 기밀을 보호하려면 비경쟁 계약이 필요하다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올해 대선을 앞두고 낙태 문제가 선거 쟁점으로 부각한 가운데 미 연방 대법원이 긴급 낙태의 허용 범위를 놓고 본격적인 검토에 나섭니다. 대법원의 이번 심리는 낙태 논쟁의 2라운드로 볼 수 있습니다.



테네시주 하원이 공화당 의원의 지지 속에 찬성 68표 대 반대 28표로 교내에서 교사의 총기 휴대를 허용하는 법안을 승인했습니다. 상원이 이미 이달 초 통과시킨 이 법안은 공화당 소속인 빌 리 주지사가 서명하면 발효됩니다.



2006년 이라크전에서 숨진 한국계 미국인 문재식 하사의 이름을 딴 다리가 18년 만에 그의 고향 펜실베이니아주 랭혼에 생겼습니다.


Recent Posts

See All

052824 모닝주요뉴스

052824 모닝주요뉴스 앵커: 조 진 조 바이든 대통령은 27일 메모리얼데이를 맞아 “독재와 민주주의의 전장 위에서 민주주의를 지켜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11월 대선에서 맞붙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겨냥해 ‘민주 대 반민주’ 구도를 재차 부각하고 나선 것입니다. 그런가하면 뉴욕시에서는 화환 헌화 의식부터 100년이 넘는 퍼레이드까지, 메모리얼 데

052424 모닝주요뉴스

052424 모닝주요뉴스 앵커: 조 진 메모리얼 데이 연휴를 앞두고 여행객들의 이동이 시작됐습니다. 항만관리청은 뉴욕의 교량과 터널에 400만 명 이상, 공항에 200만 명 이상이 몰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중단없는 학자융자금 탕감 조치를 단행해 현재까지 475만명에게 1670억달러를 탕감 한데 이어 올가을에는 3000만명에게 이자

052324 모닝주요뉴스

052324 모닝주요뉴스 앵커: 조 진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경쟁했던 니키 헤일리 전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가 11월 대선에서 트럼프를 찍겠다며 공식 지지를 선언했습니다. 대선의 승패를 결정할 것으로 보이는 경합주 7곳 가운데 5곳에서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을 여전히 앞서가지만 격차는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