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푸아그라 금지 합법성 두고 뉴욕시와 뉴욕주 갈등 심화




<앵커>거위의 간을 이용한 프랑스 고급 요리 푸아그라를 금지하려는 뉴욕시와 이에 제동을 건 뉴욕주와의 법적 갈등이 심화하고 있습니다. 애초 뉴욕시는 지난해 11월부터 푸아그라 판매 금지 조례안을 시행할 계획이었지만 거위 농장이 위치한 뉴욕주 농장주들은 생업을 부당하게 제약당한다고 소송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이민자 수용소 건립을 두고 뉴욕주와 뉴욕시가 대립 양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거위의 간을 이용한 음식인 푸아그라 금지에 대한 합법성을 두고 뉴욕주와 뉴욕시가 소송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애초 뉴욕시 의회에서 지난 2019년 푸아그라의 판매 및 제공을 금지하는 조례안이 통과됐으며 빌 드블라지오 전 시장은 그 해 11월 해당 조례안에 서명했습니다. 조례안은 시장의 서명 후 3년 후인 2022년 11월에 발효될 예정이었지만 뉴욕주 거위 농장주들의 항의와 법적 소송 제기 등으로 뉴욕주 농업시장부는 뉴욕시의 푸아그라 판매 금지 조례안 시행을 보류 시켰습니다.

그러나 에릭 아담스 행정부는 이에 대해 부당 소송을 제기했고 이달 3일 뉴욕주 알바니 카운티 판사는 에릭 아담스 행정부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이에 대해 뉴욕주 북부의 오리 농장 두 곳, 라벨르(La Belle)사와 허드슨 벨리 포이 그라스(Hudson Valley Foie Gras)측은 지난 18일 주 법원에 항소 신청을 했습니다.

이들은 뉴욕시가 자신들만의 기준으로 뉴욕시에서 100마일 떨어진 농장들을 폐쇄하려고 한다면서 뉴욕시의 푸아그라 판매 금지법안은 변덕스럽고 자의적인, 공정하지 못한 법이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이에 반해 동물보호 단체 및 뉴욕시 옹호 그룹들은 “ 뉴욕주가 권력을 남용해서 이미 시행되어야 할 조례안 적용을 막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푸아그라는 거위나 오리에 강제로 사료를 먹여 간을 살찌우는 방식으로 만들어 지며 큰 간을 만들기 위해 오리와 거위 목구멍에 튜브를 삽입해 사료를 강제로 섭취하게 하는 등의 이유로 인해 동물 보호 단체들을 중심으로부터 비윤리적인 행위라는 지적과 함께 동물 학대라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이와 같은 이유로 지난 2012년부터 푸아그라 요리 판매 금지 법안이 시행됐지만 연방 판사의 명령으로 법안이 효력을 상실하는 등 역시 법정 다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편 정치 전문매체 폴리티코와 팍스 뉴욕(Fox NY) 등 미 주요 매체들은 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와 에릭 아담스 시장이 이민자 수용 문제로 갈등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뉴욕주가 푸아그라 금지 법안을 놓고도 뉴욕시를 압박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최근 사설을 통해 이민자 문제가 민주당 내에 집안 싸움으로 번지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민자 수용 문제로 뉴욕주와 뉴욕시가 설전을 벌이는 가 하면 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는 연방 정부의 문제로 뉴욕주가 지나친 부담을 지고 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을 비난하고 있는 상황을 전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NYPD, 퀸즈 불법 노점상 단속 

<앵커>뉴욕시가 시민들의 삶의 질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불법 노점상 단속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퀸즈 잭슨 하이츠의 루즈벨트 애비뉴 근처 91번가를 따라 노점상들이 쭉 늘어서 있습니다. 주민들과 상점 주인들은 퀸즈 잭슨 하이츠의 거리가 엉망진창이라며 허가 없이 위조품을 파는 불법 노점상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촉구했습니다. 미 파마

망명신청자들, 시청 앞서 노동허가 요구 집회 열어 

<앵커>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신청자들이 시청 앞에 모여 노동 허가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벌였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망명 신청자들이 16일 시청 앞에 모여 더 나은 삶의 질을 원한다며 노동 허가를 요구했습니다. 아이티, 기니, 세네갈 등과 같은 나라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 신청자들이 시위에 나서며

애담스 시장, 가정폭력 생존자 영구주택 지원사업 발표 

<앵커> 에릭 애담스 뉴시장이 가정폭력 생존자들의 회복을 돕기 위해 영구 주택 지원 사업을 발표했습니다.  영구 보금자리를 통해 가정폭력 생존자들에게 안정을 되찾고 새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용기를 주고자 합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는 시 보호소에 살고 있는 가정 폭력 생존자들이 더 영구적인 주택을 찾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한 파일럿 프로그램을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