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뉴욕 주지사 경선에서 리 젤딘 지지


<앵커> 11월 8일 본선거가 이제 3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화당 리 젤딘 후보를 공식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소식 손윤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 주지사직에 도전하는 공화당 리 젤딘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를 받았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소셜미디어 사이트 트루소셜에 올린 글에서 “젤딘은 위대하고 뛰어난 변호사이며, 군과, 퇴역군인, 범죄, 국경문제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갖고 있다”고 썼습니다. 또한 리 젤딘은 이런 문제들을 잘 해결할 승자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는 젤딘 후보 캠프가 트럼프의 뉴저지 리조트에서 모금 행사를 열면서 예측됐었는데요, 젤딘 후보 측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뉴욕지역에서 큰 인기를 얻지 못하고 있는 만큼 공식적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선거운동을 함께 하는지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공화당에 대한 충성심은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공화당 경선 기간 주지사직에 도전한 4명의 후보 누구에게도 지지 의사를 표명하지 않았습니다.


저렐하비 캐시호컬 주지사 캠프 대변인은 “트럼프의지지로 이제 리 젤딘은 뉴욕주 역사상 주지사 선거에 출마한 후보 중 가장 극단적이고 위험한 후보임이 공식적으로 증명된 것”이라면서, “트럼프의 지지는 놀랍지도 않으며, 이는 곳 젤딘후보가 뉴욕 유권자들의 생각과는 완전히 동떨어진 MAGA의제를 완전히 수용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올해 연임을 노리는 호컬 주지사는 지난 주 발표된 마리스트 컬리지 여론조사에서 젤딘 후보를 10% 포인트 앞섰습니다. 한편 뉴욕주 조기투표는 오는 29일부터 11월 6일까지실시됩니다. 별도의 신청은 필요없으며, 배정된 투표 웹사이트 및 일정은 웹사이트 findmypollsite.vote.nyc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K-라디오 손윤정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