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퀸즈 26학군 최첨단 유치원 및 초등학교 신설




<앵커> 뉴욕시 학교 건설국(School Construction Authority)이 한인 밀집 지역 중 하나인 퀸즈 프레시 메도우즈(Fresh Meadows)지역에 Pre-K부터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이 다닐 수 있는 최첨단 공립학교 건설 착공에 돌입했습니다. 학교는 오는 2025년 9월부터 문을 열 예정인데요. 자세한 소식 전형숙 기자가 전합니다.


뉴욕시 학교 건설국은 20일 한인 밀집 지역 중 하나인 퀸즈 프레시 메도우즈 지역에 Pre-K부터 초등학교 5학년 학생 399명을 수용하는 최첨단 학교 건설 착공식을 개최했습니다.

착공식에 참석한 그레이스 멩 연방 하원의원은 “ 프레시 메도우 지역의 공립학교 신설로 퀸즈 26학군 과밀 학급 현상이 어느 정도 경감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하면서 “ 26학군 어린이들의 더 밝은 미래를 일궈가는 데 신설학교가 큰 기여를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존리우 뉴욕주 상원의원은 “ 공사가 이어지면서 인근 주민들은 소음과 먼지 등으로 다소 불편을 겪을 수 있겠지만26학군에는 신설학교가 절실히 필요했다고 강조하면서 뉴욕시의 미래인 어린이들 배움의 터전을 마련하는 데 주민들의 양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이 날 착공한 학교 건물은 총 4층으로 이뤄지며 Pre-K 2개 교실, 유치원 6개, 초등학생을 위한 8개교실이 운영될 예정입니다. 뉴욕시 학교 건설국 대표 니나 쿠보타(Nina Kubota)는 “프레시 메도우즈 지역 근방 어린이들이 세계적으로 가장 뛰어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교육 시설을 완비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 건물 내부 및 교실은 에어컨이 완비될 예정이고 미술 교실과 주방시설, 식당, 체육관과 야외 놀이터가 모두 최고의 학습 환경을 이루도록 구성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뉴욕시 학교 건설국은 2020년부터 2024년까지 20억달러 이상을 투자해 32개 학교를 건설한다는 계획을 실행 중에 있으며 프로젝트 완료 시 퀸즈에는 18,735명의 학생이 추가로 수용되며 이 중 26학군에는 2,300 명의 공립학교 좌석이 늘게 됩니다. 여기에는 올 해 435명을 추가로 수용해 확장 오픈하는 퀸즈 P.S 46 초등학교와 내년에 473명을 추가로 수용하해 확대되는 P.S 41 초등학교가 포함돼 있습니다.

한편 뉴욕시 학교 건설국이 새롭게 신설하는 공립학교 내 로비를 장식할 미술작품으로 한인 다루 김정향(Daru Jung Hyang Kim)작가의 작품이 선정됐습니다. 김정향 작가는 서울대학교를 졸업하고 프렛 인스티튜트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했으며 뉴욕 브롱스 미술관, 펜실베니아 필립스 미술관, 한국 금호 미술관 등에서 전시회를 갖은 바 있으며 김 작가의 작품은 뉴욕 타임스와 아트 인 아메리카, 아시아 타임스 등 주요 매체 등을 통해 다수 소개된 바 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낫소카운티, 트랜스젠더 운동선수 참여 금지령 내려 

<앵커>뉴욕주 낫소카운티장이 트랜스젠더 운동선수들의 시설 출입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표했습니다. 생물학적 여성이 트랜스젠더와 경쟁하는 것은 불공정한 게임이라며 여성 선수들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함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주 낫소 카운티장 브루스 블레이크먼(Bruce Blakeman)은 22일 트랜스젠더 선수들이 카운티가 운영하는

지난해말 브롱스 건물 붕괴 책임 엔지니어, 2년 정직 처분 

<앵커>지난해 말 발생한 브롱스 건물 붕괴 사고에 대한 책임을 물어 담당 엔지니어에게 2년의 정직 처분이 내려졌습니다. 에릭 애담스 뉴욕시장은 이같은 내용을 발표하며 공공안전이 행정부 최우선 순위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해 말 부분적으로 붕괴된 브롱스 건물로 인해 170명이 건물에서 쫓겨나고 도시 교통에 혼란을 일으킨 책

뉴욕시 파산신청 등 경제 위기 겪는 주민 세 번 째로 많아

<앵커> 뉴욕시에서 파산신청 및 채무 불이행으로 인한 신용 점수 급감 등 재정적 위기에 저해진 주민의 수의 수가 전미에서 세 번 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뉴욕시 내 채무 불이행으로 인한 신용 점수 급감, 파산 신청 등 재정적 위기를 겪고 있는 주민이 전미에서 3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개인 금융정보분석업체 월렛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