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즈 평균 임대료 하락... 일부지역 임대료는 맨해튼 수준



<앵커> 지난 달 뉴욕 퀸즈의 평균 임대료가 하락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그러나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여전히 높은 수준인데다 서니사이드, 롱아일랜드시티 등을 포함하는 노스웨스트 퀸즈의 경우 임대료가 맨해튼에 맞먹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세한 내용 김유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뉴욕 퀸즈의 임대료가 하락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뉴욕의 부동산 전문회사 MNS에 따르면, 지난 달 퀸즈의 평균 임대 가격이 2,706달러에서 2,687달러로 0.73% 가량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 중에서도 전월 대비 하락폭이 가장 큰 지역은 리지우드(Ridgewood)로 2베드룸 임대료가 3,138달러에서 2,891달러로 7.9% 내려갔습니다. 반면 전월 대비 상승폭이 가장 큰 곳 역시 리지우드로 집계됐는데, 스튜디오 가격이 2,118달러에서 2,250달러로 불과 한 달만에 6.3% 상승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MNS에 따르면, 지난 8월 롱아일랜드시티가 스튜디오, 1베드룸, 2베드룸 모두 평균 가격이 가장비쌌습니다. 스튜디오의 경우 3,275달러, 1베드룸 3,986달러, 2베드룸 5,698달러에 달했습니다. 잭슨하이츠에 위치한 가장 저렴한 아파트의 경우 2베드룸 가격이 평균 2,625달러로 롱아일랜드시티와의 가격 격차가 2배 이상 벌어졌습니다.



이와함께 아스토리아, 서니사이드, 롱아일랜드를 포함한 노스웨스트 퀸즈의 평균 임대료도 지난 7월 3,426달러에서 8월 3,368달러로 내려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평균 임대료가 2,960달러였던 것을 고려할 때, 현재 임대료는 많이 오른 수준입니다. MNS 부동산은 "매월 가격이 하락하고 있지만, 지난해에 비해 큰 폭으로 올랐다"고 말했습니다. 데이터에 따르면 퀸즈의 평균 임대료는 전년동기 대비 14.67% 상승했습니다. 지역별로 살펴봤을 때 전년 대비 평균 가격은 아스토리아 26.28%, 잭슨하이츠 7.19%, 롱아일랜드시티 21.27%, 리지우드 18.6% 등으로 높아졌습니다.


한편 부동산 업체 더글러스엘리먼은, 퀸즈의 임대시장이 맨해튼의 가격과 비슷해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로버트 글레스먼 더글러스엘리먼 판매 총괄 매니저는 "노스웨스트 퀸즈는 맨해튼의 특정 지역의 임대료를 감안하더라도 너무 올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퀸즈에서 이렇게 높은 가격의 임대시장을 본 적 이 없다며, 롱아일랜드시티는 이제 맨해튼의 임대료에 맞먹는 수준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라디오 김유리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