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퀸즈 시티필드 주차장 활용에 대한 주민 공청회 결과




<사진=뉴욕한인학부모협회 최윤희 회장과 스티브 코헨>


<앵커> 메츠 구단주 스티브 코헨이 시티필드 경기장 서쪽에 위치한 50에이커 부지의 주차장 활용에 대한 주민 의견 수렴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주민들 다수가 현재 활용도가 낮은 시티필드 주차 공간이 친환경적이고 활기찬 곳으로 변모되길 바란다고 답했는데요. 자세한 소식 전형숙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메이저 리그 야구(MLB) 뉴욕 메츠 구단주 스티브 코헨 사무실은 21일 시티필드 서쪽에 위치해 있는 50에이커 규모의 주차장 활용에 관한 주민 공청회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주민 공청회는 지난달 7일 약 1,000명의 퀸즈 주민들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주민들은 소규모 토론 등을 통해 시티필드 주차장 재 구성과 관련한 의견을 모았습니다. 코헨 사무실이 밝힌 주민 의견 수렴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98%가 현재 활용도가 낮은 시티필드 주차장이 주민들을 위한 새로운 공간으로 변모하는 것을 찬성했으며 2%의 주민만이 현재의 주차장 부지가 유지되는 것을 원한다고 답했습니다.

주민들이 비수기 동안 비어 있는 주차장에 대한 느낌을 적는 단어로 가장 많이 꼽은 단어는 “황량함(Desolate)”, “우울함(Gloomy)”, 비어 있음(Empty)”, 활용률이 낮음(underutilized)” 이었으며 미래에 이 공간이 어떠한 모습으로 바뀌길 바라냐는 질문에 “ 활기찬(Vibrant)”,, “자연적인 혹은 친환경적인(Green)”, “환영하는(Welcoming)” 등의 단어를 꼽았습니다.

이 날 주민들은 주차장 활용에 관해 현지 레스토랑 및 소상공인들로 이뤄진 퀸즈 푸드홀 조성, 라이브 뮤직 공연이 가능한 호텔 건립, 컨퍼런스 홀, 카지노 게임장, 플러싱 베이의 World’s Fair Marina로의 연결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놨습니다. 스티브 코헨 메츠 구단주는 주민들 의견에 대해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해보니 한 가지 분명한 것은 50에이커에 달하는 시티필드 주차장을 현재보다는 더 나은 공간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들었다는 것”이라면서 주차장 개조와 관련 구체적인 실행 계획에 대해 추가로 주민 공청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시티필드 주차장 활용 외에도 주민 대상 공청회에서는 시티 필드 주변 지역 환경 개선과 교통 및 편의시설 확충, 일자리 창출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이 개진됐으며 스티브 코헨팀의 이와 같은 적극적인 주민 의견 수렴 노력에 대해 퀸즈 상공회의소 대표 탐 그레크(Tom Grech)는 “지역 재개발과 관련해 주민들 아이디어와 피드백을 끌어내 반영하려는 상향식 접근을 하려는 코헨 팀의 노력을 매우 높이 평가한다고 전했습니다.

퀸즈 시티필드 주변 정비를 포함한 윌레츠 포인트 재개발은 시티필드 인근 저소득층 임대 아파트 건립과 2만2천 스퀘어 피트 이상의 상업시설, 3만 스퀘어 피트의 주민들을 위한 열린 공간 조성 등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뉴욕시 경제개발 공사(NYCEDC;New York City Economic Development Corporation)에 따르면 해당 입지의 저소득층 임대 아파트 입주 권한은 지역 중위 소득 30%~100% 사이에 해당하는 주민들에게 부여될 예정입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낫소카운티, 트랜스젠더 운동선수 참여 금지령 내려 

<앵커>뉴욕주 낫소카운티장이 트랜스젠더 운동선수들의 시설 출입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표했습니다. 생물학적 여성이 트랜스젠더와 경쟁하는 것은 불공정한 게임이라며 여성 선수들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함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주 낫소 카운티장 브루스 블레이크먼(Bruce Blakeman)은 22일 트랜스젠더 선수들이 카운티가 운영하는

지난해말 브롱스 건물 붕괴 책임 엔지니어, 2년 정직 처분 

<앵커>지난해 말 발생한 브롱스 건물 붕괴 사고에 대한 책임을 물어 담당 엔지니어에게 2년의 정직 처분이 내려졌습니다. 에릭 애담스 뉴욕시장은 이같은 내용을 발표하며 공공안전이 행정부 최우선 순위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해 말 부분적으로 붕괴된 브롱스 건물로 인해 170명이 건물에서 쫓겨나고 도시 교통에 혼란을 일으킨 책

뉴욕시 파산신청 등 경제 위기 겪는 주민 세 번 째로 많아

<앵커> 뉴욕시에서 파산신청 및 채무 불이행으로 인한 신용 점수 급감 등 재정적 위기에 저해진 주민의 수의 수가 전미에서 세 번 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뉴욕시 내 채무 불이행으로 인한 신용 점수 급감, 파산 신청 등 재정적 위기를 겪고 있는 주민이 전미에서 3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개인 금융정보분석업체 월렛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