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퀸즈 시영아파트에서 모조총 경찰에 겨눴다가 사살당해



<앵커>퀸즈지역 한 아파트에서 911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모조 총을 겨눈 한 남성이 경찰이 쏜 총에 맞고 사망했습니다. 뉴욕주 검찰측은 경찰이 민간인을 사망에 이르게 한 이번 사건의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예비 평가를 수행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형숙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퀸즈에 위치한 한 아파트에서 경찰에게 모조 총을 겨눈 남성이 경찰이 쏜 총에 맞고 사망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퀸즈 락어웨이 소재 뉴욕 시영아파트 중 하나인 오션베이 아파트(cean Bay Apartments public housing complex)4층에서 12일 오전 10시 30분경 가정 불화로 도움이 필요하다는 911 신고 전화가 접수됐습니다.

신고 접수 후 뉴욕시경 소속 경관 2명이 해당 장소로 출동했으며 경찰에게 문을 열어 준 남성이 다른 남성이 있는 침대 방을 안내하면서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이들은 형제 관계인 것으로 파악됐으며 경관들은 침실 내에 있는 남성에게 문을 열라고 요구했습니다.

경찰과 대치 끝에 문을 연 남성은 한 경관에게 총으로 보이는 무기를 겨눴고 경관들은 이 남성에게 무기를 버리라고 요구했지만 남성은 지시를 따르지 않았습니다.

제프리 매드리(Jeffrey B. Maddrey) 뉴욕시 경찰국장은 “무기를 바닥에 내려 놓으라는 경찰의 반복된 지시에도 불구하고 이를 따르지 않아 경관 한 명이 침실 안 남성에게 총을 발사했다”고 설명하며 총격 후 구급차를 불러 사상자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사망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자신을 이웃이라고 밝힌 한 여성은 “사망한 남성은 20대 중반의 나이로 총격 사건이 발생한 이 아파트에서 15년 이상 거주했으며 자신의 딸과 함께 P.S. 105 The Bay 중학교를 졸업했다”고 전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사망자는 전과 기록이 없으며 아파트에 거주하던 형제 중 막내로, 현장에서 회수한 무기는 모조 총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번 사건에 대해 뉴욕주 검찰측은 “민간인을 사망에 이르게 한 이번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예비 평가를 시작했다”고 밝히며 “평가 결과에 따라 공식적인 조사 시행 유무가 판단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퀸즈 락어웨이 지역을 대표하는 셀피나 브룩스 파워스(Selvena N. Brooks-Powers)시 의원은 “

시민을 대상으로 경찰이 가한 총격이 정당 방위였는 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습니다.

뉴욕시경 경찰활동 기록에 따르면 뉴욕시경은 지난해 총 40차례에 걸쳐 총을 발사했으며 이는 전년에 62건보다 약 35% 감소한 수치입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NYPD, 퀸즈 불법 노점상 단속 

<앵커>뉴욕시가 시민들의 삶의 질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불법 노점상 단속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퀸즈 잭슨 하이츠의 루즈벨트 애비뉴 근처 91번가를 따라 노점상들이 쭉 늘어서 있습니다. 주민들과 상점 주인들은 퀸즈 잭슨 하이츠의 거리가 엉망진창이라며 허가 없이 위조품을 파는 불법 노점상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촉구했습니다. 미 파마

망명신청자들, 시청 앞서 노동허가 요구 집회 열어 

<앵커>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신청자들이 시청 앞에 모여 노동 허가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벌였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망명 신청자들이 16일 시청 앞에 모여 더 나은 삶의 질을 원한다며 노동 허가를 요구했습니다. 아이티, 기니, 세네갈 등과 같은 나라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 신청자들이 시위에 나서며

애담스 시장, 가정폭력 생존자 영구주택 지원사업 발표 

<앵커> 에릭 애담스 뉴시장이 가정폭력 생존자들의 회복을 돕기 위해 영구 주택 지원 사업을 발표했습니다.  영구 보금자리를 통해 가정폭력 생존자들에게 안정을 되찾고 새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용기를 주고자 합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는 시 보호소에 살고 있는 가정 폭력 생존자들이 더 영구적인 주택을 찾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한 파일럿 프로그램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