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퀸즈 뉴욕시 중 코비드19 변종 바이러스 확산 가장 커




<앵커>뉴욕과 뉴저지에서 코비드19 변종 바이러스 및 독감으로 인한 호흡기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뉴욕시에서 퀸즈 지역이 코비드19 변종 바이러스 확산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형숙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뉴욕과 뉴저지를 포함한 전미에 걸쳐 코비드19 변종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뉴욕시 중 퀸즈 지역에서 코비드19 변이 바이러스 JN.1 확산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뉴욕시 보건국에 따르면 코비드19 발병자 수는 지난 11월 중순부터 꾸준한 상승을 이어가고 있으며 발병자 수는 지난 21일 기준 전 달에 비해 3배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퀸즈 지역은 이 날 기준 636건으로 뉴욕시에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브루클린 545명, 더 브롱스 401명, 맨해튼 399명, 스태튼 아일랜드 166명 순이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뉴욕 시립 벨뷰 병원은 코비드19 재 확산 방지 등을 위해 마스크 의무 착용을 재개했습니다. 펜실베니아 피츠버그 대학병원 역시 지난달 20일부터 원 내 모든 환자 및 방문객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했습니다.

미 질병통제 예방센터는 현재 코비드19 재 확산의 주 원인을 변종 바이러스 JN.1으로 꼽았으며 JN.1 바이러스는 이전 변이 바이러스보다 증상의 심각성은 보이지 않지만 전염력이 더 크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때문에 코비드19 환자가 증가함에도 불구하고 입원 사례는 늘지 않았습니다.

퀸즈 지역에서 코비드19 입원환자는 12월 19일 기준 31명이었으며 6일 후인 25일 기준 입원환자는 오히려 1명 감소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코비드19 변이 바이러스의 증상이 다소 완화되기는 했지만 여전히 노년층과 기저질환자에게는 발병이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공공장소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반더빌트 대학 감염병 전문가 윌리엄 샤프너 박사는” 새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코비드19 예방 접종률과 독감 예방 접종률이 모두 매우 낮다”면서 지금도 늦지 않았으니 바이러스에 취약한 계층은 이 두 질환에 대한 예방  접종을 하라고 당부했습니다.  

미 전체 코비드19 입원 환자는 23일 기준 29,000명 이상이며 독감으로 인한 입원 환자는 15,000명 호흡기 세포 융합 바이러스 RSV로 인한 입원환자 역시 수천명에 달합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퀸즈 로커웨이 비치 일부 블록, 공사로 올여름 폐쇄 예정 

<앵커>5년 연속으로 해안선 공사가 계속됨에 따라 로커웨이(Rockaway)의 여러 해변 블록이 이번 여름에 폐쇄됩니다. 뉴욕시 공원국은 비치 106번가에서 비치 126번가에 이르는 약 20개 블록은 진행 중인 공사로 인해 이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의 해변들은 지난 메모리얼 데이 주말에 공식적으로 문을 열었지만 몇몇 해

뉴욕 인트레피드 박물관에서 메모리얼데이 기념식 열려 

<앵커>뉴욕시는 화환 헌화 의식부터 100년이 넘는 퍼레이드까지, 메모리얼 데이를 기념하는 여러 행사를 열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는 메모리얼 데이에 국가를 위해 최고의 희생을 치른 군인들을 기리고 있습니다. 참전 용사와 현역 군인 및 시민들이 메모리얼데이 행사를 위해 27일 인트레피드 박물관에 초대되었습니다. 올해 기념식은 날씨 때문에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