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초등학생 국어, 수학 성적 팬데믹으로 30년만에 최저



<앵커>초등학생들의 읽기 능력과 수학 실력이 팬데믹 이후 급격히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 학업 성취도 평가 결과에 따르면 학생들의 리딩(Reading) 점수는 30년만에 가장 큰 감소를 보였고 수학 실력은 역사상 처음으로 점수가 하락했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팬데믹 기간 초등학생들의 학업 성취도가 크게 떨어졌다는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미 교육부 산하 국립교육통계센터 (National Center for Education Statistics)가 실시한 후 1일 발표한 전국 학업 성취도 평가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20년부터 2022년 사이 초등학교 4학년 학생들의 수학 평균 점수는 7% 포인트 하락했으며 리딩 점수는 평균 5점 감소했습니다. 해당 점수 하락폭은 리딩의 경우 지난 30년 만에 가장 큰 감소이며, 수학 점수는 연구를 시작한 지난 1970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를 보였습니다.





국립교육통계센터 국장 페기 카(Peggy Carr)는 지난 50년동안 연구를 시작한 이래 학생들의 학업 성취도가 가장 큰 하락을 보였으며 20년 전 학생들 수준에서 머물러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페기 카 국장은 “팬데믹으로 인한 학습 중단 및 원격 수업 지속이 학생들의 학업 능력을 저하시킨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설명하면서 또한 팬데믹을 거치면서 문제로 떠오른 교직원 수 부족, 학생들의 잦은 결석, 사이버상에서의 괴롭힘 등도 학업 성취가 떨어지는 데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른바 '전국 성적표'(Nation's Report Card)로 불리는 전국학업성취도평가(NAEP)는 미 50개 주 4학년과 8학년을 대상으로 독해력과 수학 능력을 측정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는 미 전역의 4학년생 1만4천800명이 응시했습니다. 평가 결과 수학과 독해 실력의 하락세는 인종, 소득 수준과 거의 무관하게 광범위하게 나타났으며, 특히 성취도 최저 그룹에서 더 하락폭이 두드러졌습니다. 학업 성취도가 90% 이상인 최상위 학생층에서는 수학 성적 하락폭이 3점이었는데, 최하위 10% 집단에서는 하락폭이 12점에 달했습니다. 이에 대해 뉴욕타임스는 하버드 교육학부 앤드류 호 교수의 설명을 인용해 이번 시험에서의 1점 하락을 만회하기 위해서는 대략 3주의 교육이 필요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습니다.


브라운대학 애넌버그 연구소의 수재너 롭 소장은 "저학년 학생의 평가 점수라도 이후 학창 생활에서의 성공과 전반적인 교육 과정을 예측할 수 있다"면서 학업 성적이 낮은 아동의 경우 실력이 너무 뒤처지게 되면 학교에서 이탈하게 되고, 고교를 졸업하거나 대학에 진학할 가능성이 줄어들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퀸즈 윌레츠 포인트 재개발로 축구 경기장 들어서 

<앵커> 뉴욕 시의회가 새 프로축구 경기장 건설을 포함한 퀸즈의 윌레츠 포인트 재개발 2단계 계획을 승인했습니다. 뉴욕시는 윌레츠 포인트 프로젝트가 완공되면, 향후 30년간 60억 달러 경제효과를 낳고 15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자동차 정비소와 폐차장으로 유명한 윌레츠 포인트(Willets Point)

센트럴파크 올빼미 이름 딴 ‘플라코 법’ 뉴욕시의회 상정 

<앵커> 뉴욕시의회가 센트럴 파크 명물 올빼미를 기리며 조류 보호 법안인 ‘플라코 법’을 상정했습니다. 센트럴 파크에서 살던 올빼미 플라코는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지만 지난 2월 쥐약을 먹은 뒤 건물과의 충돌로 사망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 시의회는 센트럴 파크 동물원을 떠난 후 1년 넘게 야생에서 혼자 생활하다가 지난 2월 사망한 센트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