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쥐 퇴치 vs 주차, 선택의 기로에 놓인 뉴욕시

뉴욕시가 도시내 창궐하는 쥐를 퇴치하기 위해 가을부터 맨해튼 모닝사이드 하이츠와 워싱턴 하이츠 지역 10개 블록에 대해 대형 컨테이너 쓰레기통을 시범 도입합니다. 뉴욕시 위생국은 해당 폐쇄형 컨테이너 쓰레기통이 갓길 주차구역의 10~25%를 차지할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이는 해당 쓰레기통 사용이 시 전역으로 확대될 경우 약 15만개의 주차 공간이 사라지게 되는 셈입니다. 위생관리 책임자 제시카 티쉬는 새로 도입되는 폐쇄형 쓰레기통은 런던이나, 파리 등 먼저 도입된 도시들에서 이미 성공적인 결과를 도출했다며, 뉴욕시는 길거리에서 검은 쓰레기 봉지를 없앨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뉴욕시가 배출하는 하루 2천4백만 파운드의 쓰레기 봉지 중 8백만 파운드가 음식물로 채워지고 있고, 이는 곧 쥐의 먹이가 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일부 시민들은 이미 시티바이크 보관소와 옥외식당으로 주차공간이 부족한데 쓰레기통까지 주차공간을 차지하게 된데 대해 강하게 불편을 호소했습니다.



K-라디오 손윤정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뉴욕시 헌장 개정 위원회 2024년도 첫번째 공개 회의 개최 

<앵커>뉴욕시 헌장 개정 위원회가 첫번째 공개 회의를 열었습니다. 위원회는 오는 11월 5일 총선 유권자에게 제시할 뉴욕시 헌장 개정안과 기타 사안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 헌장 개정 위원회가 29일 공개 회의를 열었습니다. 이 회의는 일반인에게 공개됐으며 웹사이트에서도 생중계되었습니다. 헌장 개정 위원장을 맡은 카를로 사이

퀸즈 플러싱 메도우 코로나 공원 다리 개조 사업 착공 

<앵커>뉴욕시가 퀸즈 보로의 플러싱 메도우 코로나 공원의 타이드 게이트 브리지를 개조하는 4100만 달러 프로젝트에 착공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2027년 여름 완공될 예정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 공원국(NYC Parks)와 설계건설국(Department of Design and Construction, DDC)은 28일 퀸즈 보로장 도노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