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제64회 뉴욕한인의 밤 1월 13일(토) 맨해튼 지그펠드 볼룸




<앵커> 제64주년 뉴욕한인의 밤 및 제121주년 미주 한인의 날 행사가 오는 13일 맨해튼 지그펠드 볼룸에서 개최됩니다. 올해 한인의 밤에서 공로상에 앤디 김 뉴저지주 연방 하원 의원, 커뮤니티 유산상에 김영덕 전 뉴욕 한인회 이사장 등 한인 사회 성장을 위해 활약한 한인들을 대상으로 시상식이 진행됩니다. 자세한 내용 전형숙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제64주년 뉴욕 한인의 밤 및 제121주년 미주 한인의 날을 기념하는 행사가 13일 맨해튼에서 개최됩니다.

뉴욕한인회는 4일 성명을 통해 “2024년은 우리 선조들이 미국에 도착한 지 공식적으로 121주년이 되는 해이며 뉴욕한인회는 이를 맞아 한인사회 과거와 현재, 미래를 주제로 지난 경험을 바탕으로 눈부신, 그리고 희망찬 미래로 도약하고자 행사를 준비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날 행사를 통해 한인 이민자들의 업적과 공헌의 발자취를 되돌아보고 그들의 노고와 희생에 경의를 표하는 시간을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행사는 뉴욕에 숨겨진 한인 이민사에 대한 소개 및 미주 한인 노동자들의 독립운동 지원 이야기를 포함해 한인들의 뉴욕 및 미주 사회 활약과 기여 등을 소개하는 자리로 꾸며질 예정이며 이 날 한인사회 발전에 기여한 주요 인사들을 대상으로 시상식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주요 수상자는 커뮤니티 유산(Community Legacy)상에 김영덕 전 뉴욕 한인회 이사장,  Corporate Leadership Award 에 리처드 박(Dr. Richard Park)  CityMD 창립자, 커뮤니티 리더십 어워드(Community Leadership Award)에 이 용(Yong Lee) 익스트림케어 회장, 공로상(Public Service Award)에 앤디 김 뉴저지주 연방 하원의원, 커뮤니티 봉사상(Community Service Award)에 제미경(Mi Kyung Jasmine Je) AWCA 회장, 커뮤니티 강화 상에 Abraham Kim CKA 대표, 차세대 상에 성은미 대표  Enmi Sung Kendall, 커뮤니티 액션 어워드(Community Action Award)에 원유봉 뉴저지 팰팍 시의원, 커뮤니티 자원봉사 상에 이문자 전 뉴욕한인미용인협회장 등입니다.

한인회측은 미주한인사회의 중요한 역사와 가치를 기리고, 미래 세대와 함께 하는 한인공동체의 앞날을 고민하는 이번 행사는 뉴욕한인회의 운영 기금을 마련하는 자리이기도 하다고 설명하며 후원 및 참가 신청에 대해 뉴욕 한인회 웹사이트나 전화를 통해 문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한인의 밤 행사는 13일 오후 6시반부터 맨해튼 지그펠드 볼룸에서 개최되며 1인당 참여 티켓은 500달러이며 한인의 밤 행사에 대한 사전 기부 및 현장 기부가 모두 가능합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호컬 주지사 지지율, 전월대비 8%포인트 하락 

<앵커>캐시 호컬 뉴욕주지사의 지지율이 지난달 대비 8%포인트 하락한 최근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호컬 주지사가 정직하며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유능한 지도자인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의 호감도와 직무수행 지지율 모두 1월보다 8%포인트 하락한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발표됐습니다.

4월 8일 개기일식, 안전하게 즐기기 위해 주의할 것 

<앵커>오는 4월 8일로 예정된 개기일식이 몇 주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이 진귀한 현상을 보다 안전하게 관찰하는 방법에 대해 K-radio가 자세히 알아봤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개기일식은 달이 태양과 지구 사이에 완벽하게 정렬되어 태양광을 차단해 생기는 현상입니다. 이번 일식은 남태평양 상공에서 먼저 볼 수 있으며, 북동쪽으로 계속되기 전에 동부

뉴욕시 총기 범죄 93%, 불법 반입 무기로 나타나 

<앵커>뉴욕시 총기범죄의 93%가 불법 반입 무기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방 당국은 뉴욕 전역에서 증가하고 불법 기관총 개조 장치에 대해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연방 주류·담배·총기·폭발물단속국(AFT, Bureau of Alcohol, Tobacco, Firearms and Explosives)은 15일 뉴욕 전역에서 불법적으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