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전화 사기 주의보, “부재중 전화 회신하지 마세요”




<앵커> 전화 사기가 갈수록 교묘해지고 피해 사례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부재중 번호가 남겨진 곳으로 회신을 할 경우 상당한 비용이 청구 되는 전화 사기 수법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됩니다. 자세한 소식 전형숙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전화 사기 수법이 더욱 다양해지고 피해 사례도 증가해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스팸 전화를 걸러내는 앱 서비스 제공 회사 트루 콜러가 집계한 2022년 전화 사기 피해자는 7천만명으로 피해 금액은 400억 달러에 달하며 전년인 2021년 연방 통신 위원회 FCC가 발표한 전화 사기 피해자는 6천만명으로 1년 새 피해 사례가 16% 증가했습니다.

특히 최근 부재중 전화를 남기거나 배달 관련 급한 용무가 있다는 음성 메시지를 남겨 회신을 유도해서 비용을 청구하는 사기 수법이 성행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됩니다.

금융 정보 제공 업체 고 뱅킹 레이츠(GoBankingRates)는 최근 전화 사기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19개 지역번호 목록을 공개하면서 모르는 전화 번호나 지역번호가 부재중 수신 목록에 남아 있다면 검색 후 회신하거나 아니면 아예 회신하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특히 해당 목록에는 미국이 아닌 자메이카나 도미니카 공화국, 영국령 버진 아일랜드 등도 포함돼 있습니다. 전화 번호 876, 809, 829, 849, 284, 767 은 모두 국제전화이며 332와 347로 시작하는 뉴욕시 번호도 자주 걸려오는 사기 전화 목록에 포함돼 있습니다. 이외에도 매체는 216, 232, 268, 469, 473, 649, 646, 657, 664, 712, 218 등 19개 지역번호 목록을 공개하면서 해당 지역번호로 찍힌 모르는 번호는 부재중 전화에 회신하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연방 통신 위원회는 모르는 번호로 걸려온 번호가 사기 전화 인지 의심될 경우 구글에 검색해보면 대개는 스팸 여부에 대한 정보를 알 수 있다고 조언하면서 아울러 나도 모르는 사이에 전화 사기를 당한 경우도 있기 때문에 휴대 전화 요금 명세서를 꾸준히 살펴 볼 것을 권고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뉴욕시 헌장 개정 위원회 2024년도 첫번째 공개 회의 개최 

<앵커>뉴욕시 헌장 개정 위원회가 첫번째 공개 회의를 열었습니다. 위원회는 오는 11월 5일 총선 유권자에게 제시할 뉴욕시 헌장 개정안과 기타 사안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 헌장 개정 위원회가 29일 공개 회의를 열었습니다. 이 회의는 일반인에게 공개됐으며 웹사이트에서도 생중계되었습니다. 헌장 개정 위원장을 맡은 카를로 사이

퀸즈 플러싱 메도우 코로나 공원 다리 개조 사업 착공 

<앵커>뉴욕시가 퀸즈 보로의 플러싱 메도우 코로나 공원의 타이드 게이트 브리지를 개조하는 4100만 달러 프로젝트에 착공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2027년 여름 완공될 예정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 공원국(NYC Parks)와 설계건설국(Department of Design and Construction, DDC)은 28일 퀸즈 보로장 도노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