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위원장 김석기 의원 ‘외교 자해행위 중단하라’


<앵커> 대한민국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 방문 중 벌어진 비속어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재외동포위원장 국민의 힘 김석기 의원은“민주당은 국익을 훼손하는 외교자해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는 규탄의 내용을 재외동포들에게 전했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 방문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이 사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비속어 논란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해명했으며 국민의 힘에서는 민주당은 대통령 외교 순방에 대해 오로지 왜곡과 폄훼, 트집잡기로만 일관하고 있다면서 “나라를 대표해서 외교를 펼치는 대통령을 깎아내리는 것은 결국 스스로 얼굴에 먹칠하는 것과 다름없다”는 규탄서를 발행했습니다. 국민의 힘 사무총장이자 재외동포위원장인 김석기 의원은 이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미국과 캐나다 동포 간담회에 참석해 재외 동포청 설립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히는 등 순방 기간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음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외교 참사라는 혹평만 늘어놓고 있다면서 외교 자해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는 내용의 규탄서와 영상을 재외동포들에게 송부했습니다.


<인서트: 국민의 힘 김석기 사무총장>


한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해 국민의 힘과 대통령실에서 언론에 책임을 묻는 질타가 이어지자 이를 최초 보도한 MBC 방송사를 포함해 전국언론노종조합 등은 27일 이에 적극 반론을 제기하는 등 해당 사안이 언론 탄압 문제로 번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시위에 나선 전대식 한국언론노동조 합 수석 부위원장과 윤창현 언론노동조합 위원장입니다.


<인서트:전대식 언론노동조합 수석 부위원장, 윤창현 언론노동조합 위원장>


윤석열 대통령은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이 퇴색되는 것은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며 이를 보도한 언론 등에 책임을 물었고 대통령실은 27일 MBC를 대상으로 보도 경위를 묻는 질의서를 송부했습니다. 질의서에는 대통령 발음을 어떠한 근거로 특정했는지, 최초 보도를 수정하지 않은 이유 등에 해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MBC와 언론노동조합측은 “해당 영상은 MBC 측이 단독으로 찍은 것이 아니라 대통령실 풀(Pool) 기자단 일원으로 촬영하고 전체 방송사에 공유된 것이며 비속어 관련 영상은 MBC가 보도하기 전에 이미 유튜브나 SNS를 통해 퍼지고 있었고, 정치인 역시 다양한 경로를 통해 영상을 볼 수 있기 때문에 MBC와의 ‘정언유착’ 역시 무리한 의혹이라고 반박하고 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