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올해 추수감사절, 외식이 집 밥보다 싸다




<앵커> 올해 추수감사절에 외식을 하는 것이 집밥을 먹는 것보다 비용이 적게 들 것이라는 보고서가 발표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인플레이션에 더해 조류 독감으로 인한 터키와 달걀 가격 급등으로 서민들은 추수감사절을 즐기기가 더 부담스러워 졌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추수감사절에 외식을 하는 것이 집에서 밥을 해먹는 것 보다 비용이 적게 들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습니다. 미 최대 은행 웰스파고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에 비해 계란 가격은 평균 32.5%가 상승했으며 버터 25.8% 밀가루 가격은 17.1%가 올랐습니다. 인플레이션 영향에 더해 최근 조류 독감으로 많은 가금류가 살처분된 까닭에 추수감사절 주 메뉴인 터키의 가격은 지난해보다 평균 23%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러한 이유로 보고서는 집에서 상 차림을 하기 위한 비용은 지난해에 비해 9.81%가 상승한 반면 외식 비용은 5.71%가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시장 조사 전문 업체 IRI 가 내놓은 또 다른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추수감사절 상차림 물가는 전년보다 평균 13.5%가 오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IRI 고객 관리 전무 이사 알라스테어 스틸(Alastair Steel)은 “ 각 식료품 업체가 제공하는 할인 상품이나 프로모션 제품을 구매하더라도 추수감사절 상차림을 하는 데 전년보다 비싼 비용을 지불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레스토랑 식사나 테이크 아웃 등 외식 비용도 상승하긴 했지만 장바구니 물가가 워낙 비싸져서 소비자들은 외식비용을 상대적으로 저렴하다고 느낄 수 있다고 평했습니다.


한편 지난 7월부터 시작된 조류독감으로 10월 중순까지 4,700 만 마리가 넘는 가금류가 폐사하거나 살처분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미 역사상 최악의 조류 인플루엔자로 5천만 마리가 폐사된 지난 2015년 피해 사례에 육박한 수치이며 이로 인해 칠면조를 비롯한 가금류, 달걀 등 가격이 크게 상승했습니다. 농무부 발표에 따르면 추수감사절 메인 메뉴로 식탁에 오르는 칠면조의 평균 가격은 파운드당 지난해 (2021년)보다 73% 인상됐으며 시중에 판매되는 칠면조 가슴살은 파운드당 6달러가 넘으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농무부는 조류 독감에 대한 위협이 예상보다 장기화 하면서 내년 여름까지 가금류와 계란의 비용 상승이 이어질 수 있다고 내다보고 있습니다.


장바구니 물가에 대한 두려움에 대항해 알디와 리들같은 저가형 소매 업체들은 식료품을 저렴한 가격에 공급한다는 것을 주 내용으로 광고하고 있습니다. 알디의 경우 전단지를 통해 일부 품목을 2019년 수준으로 낮췄다고 홍보하고 있으며 리들은 이번 추수감사절 냉동 칠면조와 크랜베리, 고구마 등을 준비하는 데 30달러 미만을 지출할 수 있다고 내세우고 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뉴욕시 소상공인, 교통혼잡세 반대 시위 열어 

<앵커>뉴욕시 교통혼잡세가 이번에는 소상공인들의 반대에 직면했습니다. 이들은 시청 앞에서 반대 집회를 열고 집단 소송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맨해튼의 교통혼잡세에 제동을 걸기 위해 이제는 뉴욕의 소상공인들이 나섰습니다. 소상공인과 선출직 공무원들은 27일 시청 앞에서 집단 소송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변경된 소송에는 5

호컬 주지사, 청소년 정신건강 위한 학교 클리닉 확대 

<앵커>십대 청소년 4명 중 1명이 자살을 고려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청소년 정신 건강 문제가 심각한 가운데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가 청소년 정신 건강 위기에 대한 대처방안으로 학교 기반 클리닉 확대를 발표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27일 모호나센 센트럴 교육구(Mohonasen Central School Distric

뉴욕시 80% 가정 자녀 보육 비용 감당 안돼

<앵커> 뉴욕시 가정의 80%가 자녀를 공인된 보육 기관에 보낼 여력이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로 인해 아이를 차일드 케어에 맞기고 일터로 나갈 수 있는 부모가 적어지고 특히 여성이 경제 활동을 하는 데에 큰 제약으로 작용한다는 지적입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뉴욕시 가정의 80% 이상이 자녀 보육 비용을 감당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