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애덤스 시장, 건물 온실가스 배출량 줄이는 새 계획 단행



<앵커>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이 지방법 97조 준수를 기반으로 건물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행동에 나섰습니다. 이 계획에는 친환경 업그레이드를 수행하는 건물을 지원하는 새로운 시 프로그램, 건물 소유주 의무에 대한 명확한 지침 등 새 규칙이 담겨 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에릭 애덤스(Eric Adams) 뉴욕 시장은 12일 2019년 만들어진 지방법 97조에 따른 의무의 일환으로, 도시의 대형 빌딩에서 배출하는 유해한 탄소량을 줄이기 위한 종합 계획인 “Getting 2019 Done” 시행을 단행했습니다.

이 계획에는 네 가지 핵심 요소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첫째, 친환경 업그레이드를 위한 시, 주, 연방 및 공공 시설에 자금을 제공합니다.

둘째, 뉴욕시 액셀러레이터(NYC Accelerator)를 통해 필요한 기술 조언을 건물주에게 제공합니다.

셋째, 뉴욕시 빌딩국(DOB) 규칙 패키지를 통한 주요 시행의 메커니즘 구현입니다.

넷째, 뉴욕주와 협력해 중앙 시스템을 탈탄소화하는 것입니다.

뉴욕시의 전국 최고수준 온실가스배출법인 지방법 97조에 따르면, 대형 건물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2024년부터 제한됩니다. 이러한 규제는 건물에서 발생하는 유해한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이라는 공격적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애덤스 행정부의 핵심 계획입니다.

기후변화 노력의 일환인 애덤스 행정부의 이 새로운 계획은 무엇보다도 지방법 97조가 건물이 온실가스 배출 감축 목표를 달성하고 준수하는 데 효과적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새로운 분석을 기반으로 합니다.

이 새로운 전략은 애덤스 시장이 2023년 4월에 발표한 뉴욕시의 장기 전략 기후 계획인 "PlaNYC: Getting Sustainability Done"에 요약된 목표를 달성하게 됩니다.

또한 교통 및 식량과 같은 다른 부문뿐만 아니라 다양한 유형의 건물에서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것을 포함하는 기후 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애덤스 행정부의 포괄적인 접근 방식을 기반으로 합니다.

애덤스 시장은 "나는 우리 행정부가 유해한 탄소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뉴욕 주민들에게 약속했으며, 이 행정부는 '약속이 이루어지고 약속이 지켜지는 '행정부"라고 말했습니다.

시 정부 건물 또한 지방법 97조의 적용을 받고 있으며 더욱 엄격한 제한을 충족해야 합니다. 2030년까지 모든 시 정부 운영 건물에서 온실가스 배출량을 50% 감소시키고 2025년까지 40%를 중간 목표로 합니다.

뉴욕시 행정서비스부(DCAS)는 도시가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포트폴리오에서 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데 이미 상당한 진전을 이루었고, 도시 부동산에 22 메가와트의 태양열 에너지 장치를 설치하는 것을 포함해 지난 10년 동안 2,300개의 건물에 걸쳐 1만3,000개 이상의 에너지 보존 프로젝트를 완료했습니다.

이 프로젝트들은 뉴욕시 거리에서 8만3,000대의 자동차에서 뿜어져 나오는 온실가스량을 줄인 것과 같은 효과입니다.

K-radio 유지연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낫소카운티, 트랜스젠더 운동선수 참여 금지령 내려 

<앵커>뉴욕주 낫소카운티장이 트랜스젠더 운동선수들의 시설 출입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표했습니다. 생물학적 여성이 트랜스젠더와 경쟁하는 것은 불공정한 게임이라며 여성 선수들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함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주 낫소 카운티장 브루스 블레이크먼(Bruce Blakeman)은 22일 트랜스젠더 선수들이 카운티가 운영하는

지난해말 브롱스 건물 붕괴 책임 엔지니어, 2년 정직 처분 

<앵커>지난해 말 발생한 브롱스 건물 붕괴 사고에 대한 책임을 물어 담당 엔지니어에게 2년의 정직 처분이 내려졌습니다. 에릭 애담스 뉴욕시장은 이같은 내용을 발표하며 공공안전이 행정부 최우선 순위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해 말 부분적으로 붕괴된 브롱스 건물로 인해 170명이 건물에서 쫓겨나고 도시 교통에 혼란을 일으킨 책

뉴욕시 파산신청 등 경제 위기 겪는 주민 세 번 째로 많아

<앵커> 뉴욕시에서 파산신청 및 채무 불이행으로 인한 신용 점수 급감 등 재정적 위기에 저해진 주민의 수의 수가 전미에서 세 번 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뉴욕시 내 채무 불이행으로 인한 신용 점수 급감, 파산 신청 등 재정적 위기를 겪고 있는 주민이 전미에서 3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개인 금융정보분석업체 월렛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