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비전케어 한인동포 6명에 무료 백내장 수술




<앵커> 시력이 저하돼 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던 한인 동포 여섯 명이 11일 비전케어USA가 진행하는 무료 백내장 수술을 받았습니다. 경제적 어려움으로 수술을 받기 어려웠던 분들에게는 큰 새해 선물이 됐는데요, 이 소식 손윤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실명을 예방하기 위해 활동하고 있는 국제구호기구 비전케어USA가 11일 여섯 명의 한인동포들에게 무료 백내장 수술을 진행했습니다.

비전케어 USA 에이미 안 디렉터는 수술이 필요한 환자들이 무사히 수술까지 마치게 되어 무척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인서트 : 비전케어 디렉터 Amy Ahn>

비전케어는 지난해 11월 12일 뉴욕 베이사이드 소재 KCS뉴욕한인 봉사센터에서 제 6회 뉴욕, 뉴저지 아이 캠프를 개최하고, 약 6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무료 눈검사를 실시했습니다.

수술을 진행한 뉴저지 펠팍 성모병원 다니엘 김 원장은 아이캠프에서 검진을 받은 환자들 중 시력장애로 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지만 보험이 없거나 경제적으로 어려운 환자 여섯 명을 선별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수술로 시력이 회복될 가능성이 높은 환자를 중점적으로 선정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인서트 : 성모병원 다니엘 김 원장>

백내장이란 눈 안에 존재하는 수정체가 혼탁해지면서 시력 저하가 발생하는 것으로, 방치할 경우 실명에까지 처할 수 있습니다.

비전 케어는 실명을 막기 위해 2002년 한국에서 설립된 국제구호기구로, 아시아와 아프리카, 중남미 38개국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미주 지역에서는 2010년 버지니아 페어팩스를 시작으로, 2011년 캘리포니아 로스엔젤레스에 지점을 설립했고, 2016년 뉴욕에 미주지역 본부가 설립되었습니다.

에이미 안 디렉터는 수술을 집도한 다니엘 김 성모안과 원장과 무료 수술이 진행될 수 있도록 후원해준 KCS한인봉사센터, 재미한인의대생회(KAMSA), Bank of Hope, St. Mary's Eye & Surgery Center에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인서트 : 비전케어 디렉터 Amy Ahn>


비전케어 아이캠프 무료 검진 및 수술은 매년 11월 진행됩니다.


K-라디오 손윤정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