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베드 배스&비욘드(BB&B) 파산, 이번주 문닫는다




<앵커> 뉴저지에서 맨 처음 문을 연 뒤, 미 전역으로 매장을 확장해 큰 사랑을 받아온 가정생활용품 판매업체 베드베스 앤 비욘드가 결국 파산보호신청에 들어갔습니다. 베드베스 앤 비욘드는 이번주 수요일 영업을 종료할 예정입니다. 자세한 내용 이하예 기자가 보도합니다.



침구 및 가전 생활용품 등을 판매해온 업체, 베드배스애드비욘드(BB&B)가 자금난으로 인해 결국 파산보호 신청에 들어갔습니다. 카펫, 침구, 주방 및 가정용품 등을 총 망라하는 BB&B는 미 전역에서 큰 사랑을 받아왔지만, 코비드19 팬데믹 여파로 온라인 쇼핑몰이 각광을 받으며, 자금난에 시달려 왔습니다.


BB&B는 23일, 뉴저지주 파산법원에 파산법 챕터 11조에 따라 파산보호를 신청했다고 밝히며, 그동안 BB&B를 사랑해준 고객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이에따라 BB&B는 뉴욕과 뉴저지 커네티컷에서 이번 수요일부터 영업을 종료합니다. 전체적으로 커네티컷에 3개, 뉴저지에 13개, 뉴욕에 20개 매장이 문을 닫게 됩니다.


BB&B는 지난 1월초부터 파산 가능성에 대한 경고를 받아왔으며 파산을 면하기 위해, 오프라인 매장을 정리하며 재정감축에 나섰지만, 결국 법원에 파산보호 신청을 하고 나섰습니다.


BB&B가 파산 보호 신청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당분간 미 전역에 있는 360개의 BB&B 매장과 120개 ‘바이바이 베이비’ 매장은 자산 처분을 위해 영업을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단, 영업 종료시점인 26일부터 BB&B 일부 매장에서 점포정리 세일이 시작되며, 파산신청 기간 동안 재고정리 판매를 이어가기 위해 2억4000만 달러 상당의 회생기업용 자금 대출을 받아 놓은 상태입니다.



뉴저지 Secaucus, Port Reading and Union 지역에서만 약 1천여명의 직원이 해고처리됐습니다.


1971년 뉴저지 스프링필드에서 욕실용품점으로 베드앤베스(Bed ‘n Bath)라는 이름으로 사업을 시작한 BB&B는 2000년 연간 매출은 11억 달러, 매장수 241개의 사업체로 급부상했지만 아마존 등 온라인 상거래 업체가 급증하며 위기에 봉착했습니다.


26일 수요일 영업종료를 선포한뒤, 재고 소진시까지 영업을 이어갈 BB&B는 재고 소진시까지 온라인 주문도 가능하며, 26일 수요일 이전까지 구매한 물품에 대한 반품 및 교환은 5월24일까지 가능합니다. 또 기프트카드는 5월 8일까지만 사용이 가능합니다. 할인쿠폰은 26일부터 적용되지 않습니다.







K-radio 이하예 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퀸즈 윌레츠 포인트 재개발로 축구 경기장 들어서 

<앵커> 뉴욕 시의회가 새 프로축구 경기장 건설을 포함한 퀸즈의 윌레츠 포인트 재개발 2단계 계획을 승인했습니다. 뉴욕시는 윌레츠 포인트 프로젝트가 완공되면, 향후 30년간 60억 달러 경제효과를 낳고 15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자동차 정비소와 폐차장으로 유명한 윌레츠 포인트(Willets Point)

센트럴파크 올빼미 이름 딴 ‘플라코 법’ 뉴욕시의회 상정 

<앵커> 뉴욕시의회가 센트럴 파크 명물 올빼미를 기리며 조류 보호 법안인 ‘플라코 법’을 상정했습니다. 센트럴 파크에서 살던 올빼미 플라코는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지만 지난 2월 쥐약을 먹은 뒤 건물과의 충돌로 사망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 시의회는 센트럴 파크 동물원을 떠난 후 1년 넘게 야생에서 혼자 생활하다가 지난 2월 사망한 센트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