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반대유대주의 모호한 태도 하버드 총장 사임 압력




<앵커>펜실베니아 대학 총장이 대학 내 반 유대주의에 대해 윤리 규범을 어긴 것이 아닌, 상황에 따라 결정할 문제라고 응답한 것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자 사임했습니다. 이어 하버드 대 총장도 비슷한 사유로 사임 압박을 받고 있습니다. 유대인 출신 저명한 동문 및 기부자들이 총장 철퇴를 강하게 요구하고 나섰는데요. 전형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펜실베니아 대학 총장이 대학 내 반 유대주의에 대한 모호한 입장을 밝혀 논란이 이어지자 사임했습니다. 이어 하버드 대학 총장도 비슷한 사유로 사임 압박을 받고 있습니다.

동부 아이비리그 명문 중 하나인 유펜은 9일 엘리자베스 매길(M. Elizabeth Magill) 총장의 사임을 발표했으며 매길 총장은 지난 5일 하원 교육 노동위원회 청문회 중 ‘유대인을 학살하자’는 일부 학생들의 과격한 시위가 대학 윤리 규범 위반이 아니냐는 한 의원의 질문에 ‘상황에 따라 결정할 문제’라고 응답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매길 총장의 해당 발언 이후 펜실베니아 대학 거액 후원자 스톤릿지 자산 운용 로스 스티븐스 창립자 겸 대표는 총장의 발언을 용납할 수 없다면서 1억달러 규모의 대학 기부 철회의 뜻을 밝혔고 스티븐스는 총장이 교체될 경우 해당 결정을 재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자신의 발언에 논란이 일자 매길 총장은 뒤늦게 대학 웹사이트를 통해 해명의 글을 올렸지만 대학측은 결국 총장 2년차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매길 총장에 대한 사임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런 가운데  클로딘 게이(Claudine Gay) 하버드 총장과 MIT 샐리 콘블루스((Sally Kornbluth) 총장 역시 반 유대주의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데 대해 유대인 동문 및 기부자들의 사퇴 압박을 강하게 받고 있습니다.

클로딘 게이 하버드 총장과 샐리 콘블루스 MIT 총장은 유펜 엘리자베스 매길 총장이 같은 날 받은 동일한 질문, 유대인을 학살하자는 주장의 학칙 위반인가에 대해 ‘상황에 따라 결정할 문제’라는 답변을 했고 유대인이면서 하버드 출신인 정치인과 기업인들은 하버드 총장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이 날 청문회에서 대학 총장들에게 질문을 던졌던 공화당 엘리스 스테파닉(Elise Stefanik) 의원은 자신의 소셜 미디어 계정을 통해 “ 하버드와 MIT는 옳은 일을 하라, 전세계가 지켜보고 있다”면서 유대인 인종 학살을 요구하는 것이 하버드대 윤리 규범 위반인 지 재차 물은 나의 질문에 클로딘 게이 총장은 명확한 답을 하지 않았다고 비난했습니다.

대학 총장 사퇴 압박에 대해 뉴욕 타임스는 10일 “ 하버드 대학 내 500명 이상의 교수진이 클로딘 게이 총장의 사임을 반대하는 청원서에 서명했다고 전하며 교수진들은 “하버드 대학은 학문의 자유를 추구하고 정치적 압력에 저항하라”고 촉구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이스라엘-하마스간 전쟁’에 대한 이념 대립으로 대학이 교수진 및 학생 간 사이에 균형을 맞추지 못해 고심하고 있다면서 이번 대학 총장들의 사임을 두고도 학생들과 교수진 사이에 찬반이 팽팽히 맞서는 등 대학 내 이념 갈등이 더욱 심화하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뉴욕주정부, 더 브롱스에 산모건강 지원 800만 달러 투자

<앵커> 뉴욕주정부는 어제(10일) 산모 및 신생아의 건강을 지원하기 위해, 더 브롱스 산모 건강 센터 확장 및 프로그램 지원을 위해 800만 달러를 지원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이하예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호컬 뉴욕주지사는 10일, 뉴욕시 더 브롱스에 산모 건강관리 센터 확장 및 포과적인 프로그래밍 지원과 센터 확장을 위해, 800만 달러

친팔레스타인 시위대, 뉴욕시 주요 박물관 5곳에서 시위 이어가

<앵커> 지난주말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 인질을 구출하는 작전 과정에서, 가자 지구 내 민간이 천여명이 사망 또는 부상을 당하면서, 친 팔레스타인 시위대가 뉴욕시 곳곳에서 시위를 이어갔습니다. 보도에 이하예 기자 입니다. 지난주말,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 인질을 구출해내는 과정에서, 이스라엘군의 공습과 포격으로 민간인 274명이 숨지고 700여명이 다쳤습니다.

기후변화 운동가, 월가에서 시위 이어가, 씨티그룹 규탄

<앵커> 어제 월가에서는 기후변화를 촉구하는 시위가 씨티그룹 본사앞에서 열렸습니다. 환경 운동가들은, 화석연료 에너지 사용 중단은 물론, 화석에너지 관련 회사에 펀딩하는 것을 강도높게 비판했습니다. 보도에 이하예 기자 입니다. 월스트릿 일대에서 'Summer of Heat on Wall Street' 기후운동가들의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기후 운동가들은 어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