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미국 성인 2/3 새로운 부스터샷 맞을 생각 없어



찬바람이불면서 독감이나 코비드19 재확산의 우려가 다시 커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미국 성인 3분의2가 새로운 부스터샷을 맞을 생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카이저가족 재단이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미국인 77%가 적어도 1번 이상 코비드19 백신을 접종했다고 응답한 반면, 약 66%는 최신 부스터샷을 맞을 계획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식품의약국FDA는 모더나와 화이저 모두 오미크론 하위 변종을 대상으로 업데이트 된 최신 부스터샷을 지난달 승인했습니다.


그러나조사 대상 성인의 절반만이 새로운 부스터가 있다는 것을 들어본 적이 있으며, 약 40%는 자신이 새로운 부스터샷 대상인지 잘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새부스터샷은 12세 이상 백신 접종을 완료한 모든 사람에게 권장됩니다.


조사대상자의 약 18%는 새로운 추가접종을 맞을지 아직 고민 중이라 답했고, 10%는 필요할 때만 맞을 것이며 12%는 절대 맞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했습니다. 또 27%는 백신을 접종한 적이 없어 추가 접종 대상이 아니라고 답했습니다.


이설문 조사는 9월15일부터 26일 사이 1500명 이상의 미국 성인을 대상으로 조사됐습니다.


K-라디오 손윤정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앵커> 뉴욕주에 최첨단 기상 위험 커뮤니케이션 센터가 들어서게 됩니다. 이 센터에 연간 150만 달러가 지원됨으로써 악천후로 인한 재난 전과 도중 그리고 사후까지의 과정에서 신속하면서도 정확한 의사결정을 내리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7일 올버니 대학교에 뉴욕주 기상 위험 커뮤니케이션 센

<앵커>뉴욕주 환경시설공사 이사회가 뉴욕주 전역의 수자원 인프라 개선 프로젝트에 1억6400만 달러 지원을 승인했습니다. 공중보건 및 수질 오염으로부터 지역사회를 보호하는 지방자치단체들의 사업에 쓰일 예정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7일 환경시설공사(EFC) 이사회가 뉴욕주 전역의 수자원 인프라 개선 프로젝트를 위한 1억640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