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해튼 요양원서 레지오넬라증 2명 사망


<앵커> 맨해튼의 한 요양원에서 '레지오넬라증' 진단을 받은 2명이 사망했습니다. 이 병은 레지오넬라균에 의한 폐렴의 일종으로, 뉴욕에서 매년 평균 200~800명의 환자가 보고되고 있는데요. 심각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보도에 김유리 기자입니다.


맨해튼의 한 요양원에서 레지오넬라균에 의한 폐렴의 일종, 레지오넬라증 진단을 받은 2명이 사망했습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올 6월부터 9월 초 사이, 맨해튼 모닝사이드 하이츠의 암스테르담 요양원에서 총 8건의 레지오넬라증 가능성이 있는 사례가 조사됐습니다. 이들 환자 8명 중 4명이 사망했는데, 이 중 2명이 레지오넬라증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만 아직, 기존 건강 상태나 질환을 고려했을 때 레지오넬라균이 사망의 주요원인인지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입니다.


레지오넬라균은 지난주 요양원에서 처음 검출됐으며, 현재 의심환자가 거주하던 시설에는 물 제한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요양원 관계자들은 보건부와 긴밀히 협력할 뿐만 아니라 주민들에게 씻고 마실 물병을 나눠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주 보건당국자는 16일 성명을 통해 "현장 검토를 실시했으며, 의심환자가 거주하는 시설의 모든 유닛에 대해 물을 제한하도록 권고하는 내용을 포함한, 지원 및 지침을 제공하고 있다. 레지오넬라균에 대한 추가 물 샘플링 테스트가 완료되고 더 이상의 추가 환자가 나오지 않을 때까지 물 제한은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요양원측은 지난해 건물 내 각 수도꼭지와 샤워기 헤드에도 병원 등급의 FDA 승인 필터를 설치했다고 말했습니다. 요양원은 또 더이상의 환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오는 11월까지 사전 임상감시를 실시하라는 권고가 내려졌습니다. 주 당국에 의하면, 암스테르담 요양원은 지난 1~6월 사이 수질검사에서는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재향군인병이라고도 불리는 이 병은, 레지오넬라균속에 속하는 세균종들이 일으키는 세균성 질환으로 폐렴의 일종으로, 전염성이 없어 사람을 통해 감염되지는 않습니다. 이 균은 호텔이나 대형 건물의 냉각수탑이나 에어컨, 샤워기, 수도꼭지, 분무기 속에서 발견되는데, 에어로졸 형태로 공기 중을 떠돌다가 사람이 들이마시면 폐로 들어와 호흡기 질환이나 폐렴을 유발합니다. 조기에 발견되면 항생제로 치료 가능하지만, 특히 노인 및 폐 질환 환자에게는 더욱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증상은 기침, 발열, 호흡곤란 등 독감과 유사하지만 일부에게는 아무런 징후도 나타나지 않습니다.


뉴욕 보건부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매년 약 2만 5천명의 사람들이 레지오넬라균에 감염됩니다. 또 뉴욕에서는 매년 평균 200~800명의 레지오넬라증 환자가 보고되고 있습니다. 올 여름 초에도 더 브롱스에서 레지오넬라증 발병으로 인해 2명이 사망하고 24명 이상이 입원한 바 있습니다. 지난 2015년, 뉴욕주정부는 잠재적 노출을 줄이고 질병으로부터 대중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로, 냉각탑을 등록하고 분기별로 점검 하도록 하는 법안을 승인했습니다.



K-라디오 김유리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앵커> 팬데믹 이후 시행된 고교 추첨제에 성적이 우수한 아시안 학생들이 큰 피해를 입는 것으로 나타나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진 가운데, 존리우 뉴욕주 상원의원은 교육국에 공식 서한을 보내 고등학교 추첨제를 팬데믹 이전으로 복원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욕시가 올해부터 시행한 고등학교 추첨제가 성적이 우수한 아시안 학생들에게 불리하게 작

<앵커> 뉴욕시 최대 전기 및 개스 공급 업체 콘 에디슨사가 올 겨울 난방비를 최고 32%까지 올리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뉴욕주 의회 51명의 의원들이 콘 에디슨사로 하여금 요금 인상에 앞서 공청회를 열라고 촉구했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욕시 최대 에너지 공급 업체인 콘 에디슨사가 올 겨울 전기 요금을 22% 난방비를 최고 32% 인상하겠다고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