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맨해튼에서 종이 없는 현대식 주차 미터기 출시 



<앵커>뉴욕시 맨해튼에서 종이 영수증이 나오는 구식 주차 미터기 대신 차량 번호판을 입력하는 현대식 주차 미터기가 선보였습니다. 최신식 미터기가 5개 보로 전체에 설치되는 데에는 내년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보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의 구식 주차 미터기 시대가 끝났습니다. 


8일 어퍼 맨해튼에 현대식 주차 미터기가 설치됐습니다. 운전자들은 이제 대시보드에 올려놓아야 하는 종이 영수증에 작별하고 키오스크에 번호판 번호를 입력하거나 Park NYC 앱을 사용해 주차 요금을 지불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최신식 미터기가 5개 보로 모두에 설치되려면 적어도 내년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웨스트 166번가와 세인트 니콜라스 애비뉴에서 찾을 수 있는 이 새로운 미터기는 우선 운전자가 창문에 영수증을 표시하도록 요구하는 대신 번호판을 입력할 수 있는 번호판별 지불 시스템을 사용합니다. 


미터기 업그레이드는 올해와 내년에도 계속되며 맨해튼, 퀸즈, 브루클린, 브롱스 및 스태튼 아일랜드의 나머지 지역으로 확장될 예정입니다. 


새 미터기에는 여러 언어 옵션과 비접촉식 탭 앤 고 신용 카드 결제 옵션이 있습니다. 모든 조건에서 볼 수 있는 대형 풀 컬러 백라이트 디스플레이가 있어 쉽게 지불하고 번호판을 입력할 수 있습니다. 


교통국(DOT) 국장 이다니스 로드리게스(Ydanis Rodriguez)는 성명서를 통해 "이 새로운 기술은 사용자 경험을 향상시킬 뿐만 아니라 매년 유지 보수 비용을 줄이고 뉴욕시에서 로스앤젤레스까지 길이의 종이 영수증을 절약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DOT에 따르면 주차 미터기는 매일 약 8마일의 종이 영수증을 발행하고 있습니다. 운전자가 1년 동안 NYC에서 미터기를 사용할 때마다 받은 모든 영수증을 끝에서 끝까지 첨부하면 약 2500마일 거리가 됩니다. 


뉴욕시의 8만 개 미터기 주차 공간 모두에 완전히 설치되면 운전자는 노상 주차 미터기에 차량 번호판과 주만 입력하면 결제를 완료할 수 있습니다. 


이 프로세스는 180만 명 이상이 사용하고 있는 모바일 결제 애플리케이션인 ParkNYC 앱을 통해 이미 시행 중인 결제 시스템과 동일합니다. 


또한 앱과 마찬가지로 미터기의 거래 내역은 NYPD 주차 단속 시스템과 즉시 동기화 교통 요원은 휴대용 단속 장치를 사용해 어떤 운전자가 요금을 지불했는지 쉽게 식별할 수 있습니다. 


K-radio 유지연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