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롱아일랜드 염산테러 피해 아시아계 여대생, 사건 발생 2년 후 기자회견



<앵커> 롱아일랜드에서 자신의 집으로 걸어가던 길에 염산 테러를 당해 한쪽 눈을 실명하고 얼글에 심한 화상을 입은 아시아계 여대생이 사건 발생 2년을 기해 대중들 앞에 나서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염산 테러 가해자에게는 현상금 5만 달러가 걸려있지만 여전히 행방을 알 수가 없는데요.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롱아일랜드 엘몬트 소재 자신의 집으로 걸어가던 중 염산 테러를 당해 얼굴에 심한 화상을 입고 한쪽 눈을 실명한 파키스탄 계 여대상 나피아 이크람(Nafiah Ikram)이 사건 발생 2년이 지난 시점에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대중들 앞에 나섰습니다. 니피아는 여전히 사고 지점을 지날 때 두려움에 몸서리를 친다고 전하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불행해 지는 것을 바랬던 가해자가 바라는 대로 삶을 망칠 수 없기에 자신의 모습을 더 드러내고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인서트: Nafiah Ikram>


나피아는 지난 2021년 3월 17일 집 인근에 차를 세우고 집으로 걸어가던 중 테러를 당했습니다. 멀리 서서 나피아를 처다보던 한 남성이 갑자기 나피아에게 돌진해 염산을 붓고 달아났으며 놀란 나피아는 집으로 뛰어 들어가 부모님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가족들은 나피아의 얼굴에 물을 붓고 911을 불러 나피아를 병원으로 이송시켰지만 얼굴로 흐르는 염산은 나피아의 입으로 들어가 혀와 목구멍까지 화상을 입혔고 눈으로 들어가 한 쪽 눈을 실명하게 했습니다. 당시 사건 영상은 인근 폐쇄회로 CCTV 화면에 고스란히 녹화됐지만 현재까지 용의자는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이날 기자회견에 함께 참석한 낫소 카운티 캐리 슬로기지(Carrie' Solages)의원은 “ 이와 같은 끔찍한 일에 대해 혹은 용의자에 관해 누군가가 정보를 가지고 있다면 부디 제보를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인서트: Nassau Legislator Carrie’ Solages>


용의자는 6피트 2인치 신장에 마른 체형 남성이며 빨간색 닛산 알티마를 타고 도주하는 모습이 목격됐고 현상금 5만달러가 걸려있습니다.

나피아는 “ 화상으로 심하게 손상을 입은 얼굴을 가지고도 세상은 살 만한 가치가 있는 것이며 다른 사람을 도우면서도 살 수 있다는 모습을 여러 사람에게 보이고 싶다”고 전하면서 “진정 중요한 가치는 겉모습이 아닌 내면에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Nafiah Ikram>


피해 사건 당시 호프스트라 대학에 재학중이며 의학 전문대학원 진학을 준비중이었던 나피아는 화상 치료 및 수술 등으로 휴학을 했지만 곧 학업을 재개해 계획했던 의학 공부를 이어갈 계획임을 밝혔습니다.

낫소 카운티 경찰국은 범인에 대한 정보를 알고 있는 주민은 낫소 카운티 경찰국 CrimeStoppes 전화 1-800-244-TIPS(8477)로 연락을 달라고 전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뉴욕시 소상공인, 교통혼잡세 반대 시위 열어 

<앵커>뉴욕시 교통혼잡세가 이번에는 소상공인들의 반대에 직면했습니다. 이들은 시청 앞에서 반대 집회를 열고 집단 소송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맨해튼의 교통혼잡세에 제동을 걸기 위해 이제는 뉴욕의 소상공인들이 나섰습니다. 소상공인과 선출직 공무원들은 27일 시청 앞에서 집단 소송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변경된 소송에는 5

호컬 주지사, 청소년 정신건강 위한 학교 클리닉 확대 

<앵커>십대 청소년 4명 중 1명이 자살을 고려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청소년 정신 건강 문제가 심각한 가운데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가 청소년 정신 건강 위기에 대한 대처방안으로 학교 기반 클리닉 확대를 발표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27일 모호나센 센트럴 교육구(Mohonasen Central School Distric

뉴욕시 80% 가정 자녀 보육 비용 감당 안돼

<앵커> 뉴욕시 가정의 80%가 자녀를 공인된 보육 기관에 보낼 여력이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로 인해 아이를 차일드 케어에 맞기고 일터로 나갈 수 있는 부모가 적어지고 특히 여성이 경제 활동을 하는 데에 큰 제약으로 작용한다는 지적입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뉴욕시 가정의 80% 이상이 자녀 보육 비용을 감당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