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롱아일랜드 교통사고 사망자 전년대비 24% 급증해







<앵커> 롱아일랜드에서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가 전년대비 24%가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올해 8월까지 21명이 숨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하율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지난 주말 서폭 카운티에서 차량 충돌로 숨진 3명을 포함해 8월 현재까지 롱아일랜드에서는 최소 21명이 교통사고로 사망했습니다.


롱아일랜드에서는 여름 동안 원래 사고가 많이 발생해왔지만 올해는 더 급증한 것입니다.


서폭카운티와 나소카운티는 뉴욕주에서 교통사고 사망률 1위와 3위를 각각 기록하고 있습니다.


서폭카운티 경찰은 지난 토요일 오전 11시 40분경 브렌트우드에서 포드 익스프로러와 정면 충돌해 50세 오토바이 운전자가 사망했다고 전했으며 12시간이 채 지나지 않은 토요일 오후 10시 50분경 이스트 모리셔스에서는 20대의 운전자가 끌던 차량이 차도를 벗어나 차량이 전복되면서 운전자가 현장에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일요일 이른 아침에는 포트 제퍼슨역 인근에서 54세의 운전자가 현대 제네시스를 운전하다 전신주와 소화전, 나무를 들이받고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경찰은 덧붙였습니다.


가장 최근에 발생한 세 건의 사고에 대해서는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2주 전에도 마사페과에서 음주운전과 과속으로 추정되는 사고로 인해 어린이 3명을 포함한 일가족 4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하기도 했고 몇 시간 지나지 않아 웨스트 헴스테드에서 또 다른 과속 운전으로 사고가 발생해 6살 소녀가 숨지는 사건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리고 나서 일주일 후 로렐 할로우에서 음주 운전자로 추정되는 사람이 한 부부가 탄 차량을 들이받았고 이로인해 부인은 현장에서 숨졌고 남편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사망선고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롱아일랜드 지역 관계자는 이 지역에서는 늘 과속과 음주가 큰 문제였다면서 이를 막기 위해 도로를 재설계하는 등 도로 전반에 대한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K-Radio 박하율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뉴욕주정부, 더 브롱스에 산모건강 지원 800만 달러 투자

<앵커> 뉴욕주정부는 어제(10일) 산모 및 신생아의 건강을 지원하기 위해, 더 브롱스 산모 건강 센터 확장 및 프로그램 지원을 위해 800만 달러를 지원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이하예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호컬 뉴욕주지사는 10일, 뉴욕시 더 브롱스에 산모 건강관리 센터 확장 및 포과적인 프로그래밍 지원과 센터 확장을 위해, 800만 달러

친팔레스타인 시위대, 뉴욕시 주요 박물관 5곳에서 시위 이어가

<앵커> 지난주말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 인질을 구출하는 작전 과정에서, 가자 지구 내 민간이 천여명이 사망 또는 부상을 당하면서, 친 팔레스타인 시위대가 뉴욕시 곳곳에서 시위를 이어갔습니다. 보도에 이하예 기자 입니다. 지난주말,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 인질을 구출해내는 과정에서, 이스라엘군의 공습과 포격으로 민간인 274명이 숨지고 700여명이 다쳤습니다.

기후변화 운동가, 월가에서 시위 이어가, 씨티그룹 규탄

<앵커> 어제 월가에서는 기후변화를 촉구하는 시위가 씨티그룹 본사앞에서 열렸습니다. 환경 운동가들은, 화석연료 에너지 사용 중단은 물론, 화석에너지 관련 회사에 펀딩하는 것을 강도높게 비판했습니다. 보도에 이하예 기자 입니다. 월스트릿 일대에서 'Summer of Heat on Wall Street' 기후운동가들의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기후 운동가들은 어제

댓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