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러시아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864명의 민간인 수감… 77명을 즉각 처형




<앵커> 유엔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 후 최소 민간인 800명을 구금하고 이중 77명을 처형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김재영 기잡니다.

유엔에 따르면 러시아가 작년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로 우크라이나의 864명의 민간인을 구금했으며 이 가운데 77명을 즉각 처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밝혀진 사망자 중 72명은 남성이었으며, 그 중 5명은 여성이었습니다.

말틸다 보그너 OHCHR 인권감시팀장은 화요일 제네바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러시아 연방이 자의적으로 구금된 민간인 77명에 대한 즉결 처형을 기록했다"고 언급했습니다. 유엔은 즉결 처형은 공정하고 완전한 재판 없이 개인을 즉각적이고 고의적으로 살해하는 것이며 인권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독립조사위원회는 구금 피해자와 목격자 등 1천136명을 인터뷰했으며, 전반적으로 해당 보고서는 어린이와 노인을 포함한 민간인에 대한 900건 이상의 자의적 구금 사례를 기록했으며, 대다수의 사례는 러시아에 의해 자행되었다고 보고했습니다. 이 중 약 90%, 178건의 수감자들의 내용 보고서에는 러시아 심문관으로부터 "성폭력을 포함한 고문과 학대"를 당했다고 진술되어 있는 것으로도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께 보그너 OHCHR 인권감시팀장은 "임의로 구금된 사람들 중 절반 이상이 고문이나 학대를 당했다고 기록되어 있다고 말했으며, 이는 일반적으로 체포 직후 사람들이 심문을 받는 동안 발생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전했습니다. K-radio 김재영 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뉴욕시 헌장 개정 위원회 2024년도 첫번째 공개 회의 개최 

<앵커>뉴욕시 헌장 개정 위원회가 첫번째 공개 회의를 열었습니다. 위원회는 오는 11월 5일 총선 유권자에게 제시할 뉴욕시 헌장 개정안과 기타 사안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 헌장 개정 위원회가 29일 공개 회의를 열었습니다. 이 회의는 일반인에게 공개됐으며 웹사이트에서도 생중계되었습니다. 헌장 개정 위원장을 맡은 카를로 사이

퀸즈 플러싱 메도우 코로나 공원 다리 개조 사업 착공 

<앵커>뉴욕시가 퀸즈 보로의 플러싱 메도우 코로나 공원의 타이드 게이트 브리지를 개조하는 4100만 달러 프로젝트에 착공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2027년 여름 완공될 예정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 공원국(NYC Parks)와 설계건설국(Department of Design and Construction, DDC)은 28일 퀸즈 보로장 도노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