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드디어 본 선거일, 뉴욕 투표소오전6시부터 오후9시까지




<앵커> 오늘은(7일) 뉴욕과 뉴저지주 본 선거일입니다. 뉴욕주 투표소는 오전 6시부터 9시까지

운영하고 뉴저지주는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투표소 문이 열려 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올해 본 선거를 통해 아시안 유권자의 정치적 힘이 드러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욕주와 뉴저지주 시 의원 및 주 하원의원 등을 선출하는 본 선거가 7일 실시됩니다.

뉴욕주의 본 선거 투표소는 오전 6시부터 밤 9시까지 운영하며 뉴저지주는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투표소에 도착할 경우 이번 본 선거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올해 본 선거를 두고 미 주요 매체인 뉴욕 타임스는 “아시안 아메리칸들의 정치력 정도가 이번 본 선거를 통해 드러날 것이다”, (New York Elections will test Asian Americans' Political Power)라는 기사를 통해 아시안들이 기존처럼 민주당을 고수하는 표심을 보일 지, 아니면 공화당쪽으로 정치 노선을 변경할 지에 따라 7일 본 선거 결과에 큰 향방이 결정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매체는 한국계 린다 리 시의원을 포함해 2021년 뉴욕시 의원 중 아시아계가 5명으로 역대 최대치의 기록을 경신했다고 전하며 여기에 더 나가 앞으로 아시아계 미국인들의 정치적 영향력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어 뉴욕시의원 51명 전원의 명단이 확정되는 이번 본 선거 결과가 특히 더 주목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아시아계 미국인의 영향력을 공화당과 민주당, 양 당 모두 인지하고 있기에 각 당들은 아시아계 표심을 잡을 수 있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면서 일례로 남부 브루클린과 퀸즈 등지에서 민주당이 아시아계에 소홀했기 때문에 이 지역의 보수화가 두드러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범죄나 이민 문제 등을 필두로 민주당에 대한 공략을 이어온 공화당에 대해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얼마나 표를 던질 지에 따라 올해 본 선거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계 현 시의원 린다리 의원이 소속된 퀸즈 23지역은 퀸즈 더글라스톤과 오클랜드 가든스 등을 아우르며 이 지역 아시안 비율은 45%에 달합니다.

뉴욕 타임스는 23지역의 민주당과 공화당의 공약은 공공안전, 교육, 이민자 문제 등에서 비슷한 입장을 취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이 지역 퀸즈 크리드 무어 정신 병원 부지에 망명 신청 이민자 1,000 명이 이주했을 때 민주당 린다리 의원과 공화당 버나드 차우(Bernard Chow)후보 모두 강력히 반대 입장을 펼쳤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한인들 유권자 비율이 가장 높은 베이사이드와 화이트 스톤 일대의 19선거구의 경우 약 38%의 유권자가 아시안이며 이 지역 공화당 후보자인 비키 팔라디노 현 시의원은 아시아계 미국인들에 대한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캠페인 인원 중 3명의 아시안 담당자와 협력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다른 한인 밀집 지역인 플러싱을 대표하는 19선거구의 경우 아시안 비율이 72%에 달하며 이 지역 현역 의원인 민주당 산드라 황 시 의원과 공화당 유칭 제임스 파이 후보가 맞붙습니다.

매체는 지난해 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 당선 시 퀸즈 큐가든, 칼리지 포인트, 화이트 스톤 등을 포함하는 아시안 밀집 지역에서 호컬 주지사 지지율보다 공화당 리 젤딘 후보에 투표한 비율이 더 높았던 결과를 회기하며 올해 선거 결과가 특히 더 주목된다고 전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앵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뉴욕주 전역의 137개 학교 정신건강 위성 클리닉에 510만 달러를 지원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로써 뉴욕주 정신건강 관리의 연속성을 확대하고 청소년 정신건강 문제를 해결하고자 합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30일 뉴욕주 전역의 137개 학교기반 정신건강 위성 클리닉을 지원하기 위해 510만 달러

<앵커>애덤스 행정부가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한 도로안전 정책 우선순위로, 교통사고 다발 구역인 교차로에 대한 안전개선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매년 최소 2,000개의 교차로에 대한 안전 개선 작업을 벌일 예정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전역에서 교통사고 사망자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에릭 애덤스 뉴욕 시장은 30일 더 안전한 뉴욕시 거리를 만들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