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대한항공 뉴욕 취항 45주년 기념 행사




<앵커> 뉴욕 JFK 국제공항에서, 대한항공 탑승객을 대상으로 45주년 기념 행사가 개최됐습니다. 탑승 수속 승객에세 왕복 항공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열렸습니다. 현장에 K라디오가 다녀왔습니다.





지난 29일, 대한항공은 JFK 국제공항을 통해 대한항공에 탑승하는 승객을 상대로 기념 행사를 가졌습니다. 이날 오전, 인천행 대한항공 KE082편을 45번째로 탑승 수속한 승객에게 인천~뉴욕 왕복 프레스티지 항공권 1매를 증정했습니다. 예상치도 못한 프레스티지 항공권을 받은 당첨 주인공 김지현씨는 “생각지도 못했는데 너무 놀랐다며 평생 대한항공만 이용했는데 앞으로도 쭉 이용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인서트: 김지현 씨>



승객들은 대한항공을 이용하는 이유로, 국적기 이기 때문에, 기내식이 맛있기 때문에, 서비스가 좋아서 라는 등 저마다의 이야기를 들려줬습니다.



<인서트: 승객>



홍원식 뉴욕공항지점장은 지난 45년간 한결같은 마음으로 대한항공을 이용해주신 승객들께 감사의 마음을 담아, 에코백과 왕복항공권 증정 이벤트를 준비했다고 말하며, 앞으로 또 다른 45주년을 더 나은 서비스로 승객들을 모실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홍원식 지점장>



이번에 증정한 에코백 제작은, 뉴욕의 비영리 문화예술 단체 뉴욕한인예술인협회(KANA·카나)와 협업을 통해 뉴욕 취항 45주년을 모티브로 직접 디자인 했습니다. 대한항공은 이를 통해,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젊은 한인 예술가들에게 기회를 제공하고 뉴욕과 한국의 문화교류에 앞장선다는 깊은 뜻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씁니다.




대한항공은 1979년 3월 29일 서울~뉴욕 정기 여객편을 처음으로 운항했고, 당시 첫 뉴욕행 여객기 KE008편은 김포공항을 출발해 중간 기착지인 미국 앵커리지를 거쳐 15시간 10분 만에 뉴욕 JFK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대한항공 뉴욕 노선은 한국과 미 동부를 1일 교역권으로 좁히는 역할을 하면서, 우리나라와 미국의 교류와 교역, 문화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뉴욕 노선은 개설 초 주 3회 운항하다 현재는 주 14회 운항 중입니다. 2023년 한해 총 탑승객 수 41만 7920명으로, 미주 노선에서 두 번째로 많은 승객을 실고 운항한 것으로 집계됩니다.




K라디오 이하예 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