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 포트리 한복의날 제정 동참




<앵커> 미 동부를 중심으로 뉴저지 주를 비롯해 미 전역 5개 도시로부터 한복의 날 기념일 제정을 이끌어내고, 김치원산지를 중국이라고 설명한 구글 내용을 한국이 원산지라고 바로잡게 만든 주역은 한인 청소년 단체였습니다. 이를 통한 한복의 날 제정 물결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지난주말 뉴저지 포트리 역시 한복의날 제정에 동참하는 행사를 개최됐습니다. 그 현장에 이하예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16일 일요일 오후, 한인이 밀집해 거주하고 있는 뉴저지 포트리에 위치한 커뮤니티 센터에는, 한복의 날 기념 행사가 열렸습니다. 시장을 비롯해, 뉴저지 하원의원과 각 단체장들이 일제히 궁중식 전통 한복을 차려입고 무대에 올라, 한국 전통 의상의 멋과 미를 드높이고, 다양성을 존중하는 커뮤니티야 말로 발전의 핵심임을 강조했습니다.


16일 치러진 한복의날 기념행사는, 미 전역 최초로 한복의 날을 기념하기로 선포한 뉴저지 주에서, 포트리 역시 매년 10월 21일을 한복의 날로 기념하며, 미 전역 다섯번째로 한복의날 기념에 동참키로 선포하는 자리였습니다. 한국에서는 매년 10월 21일을 한복의 날로 기념하는데, 이날을 미국에서도 함께 기념키로 선포한겁니다.


행사장에는 민주당 뉴저지 5선거구 조시 갓하이머 연방하원의원이 조선시대 왕복을 입고 참여하는 등 메넨데스 의원, 엘렌 박 뉴저지 주 하원의원, 폴 김 뉴저지 팰리세이즈 파크 시의원, 마크 진나 테너플라이 시장 등 지역 정치인들이 일제히 한복을 입고 행사에 참석해 조선시대 궁중 한복문화를 보는듯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했습니다. 마크 지나 테너플라이 시장은, 미 전역 최초로 한복의날을 제정할 수 있어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이제 미 전역 2개주 5개 도시에서 한복의 날을 제정한 것과, 그 뒤에 숨어있는 AAYC 노력에 감사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포트리 역시 다섯번째 도시로 한복의날 제정 운동에 동참한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테너플라이 시장>


마크 소콜리치 포트리 시장은 천년이 넘게 이어져온 한복의 역사와, 조선시대 한복문화가 잘 이어져 내려온 한국의 전통의복은 자랑스러운 문화라고 평가하며, 포트리 역시 2022년 10월21일을 시작으로 한복의 날 제정에 동참한다고 선포했습니다.


<인서트: 포트리 시장>


행사에 참가한 조시 갓하이머 하원의원은 한복의 날이 제정됐다는 사실이 자랑스럽고, 북부 뉴저지 발전에, 한인 커뮤니티가 큰 역할을 해왔다고 평가하며, 다양성이야 말로 커뮤니티 발전의 원동력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태어나서 한복을 처음 입어봤는데, 화려하고 멋있는 의복이 마음에든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조시 갓 하이머>



뉴저지 주가 한복의 날을 매년 기념하기로 선포한테는, 아시안 어메리칸 차세대협의회(AAYC)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다. AAYC는 중국에서 김치와 한복을 중국문화라고 억지 주장을 펼치는데 반발해 지난해 테너플라이 시에서 운동을 벌여 미국 최초로 한복의 날 제정했을 뿐 아니라 필머피 뉴저지 주지사를 설득해 뉴저지 주가 매년 한복의 날을 기념토록 만들었습니다. AAYC 브라이언 전 대표는, 2017년 9월 버겐 아카데미 고등학교 재학시절 한인이 싫다고 말하며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교사의 행동에 대해 처벌을 요구하기 위해 1500명의 서명을 받고 활동하는 과정에서, AAYC라는 단체를 설립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AAYC는 지난해부터 뉴저지와 애리조나 주에 한복의 날 제정 운동을 시작했으며, 김치의 기원이 중국이라는 설명을 단 구글 측에 항의해 '김치의 기원'을 한국으로 바로 잡은바 있습니다.


<인서트: 브라이언 전>


브라이언 대표는 한인들이 정체성을 잃지 말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1세대와 한인 2-3세대의 집합점을 만들고, 우리의 권리를 지켜나가길 원한다며, 경영학 공부를 하고 있는데, 정치와 한인사회의 인맥을 통해 한인들을 더욱 지원하는 역할을 감당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브라이언 전>


1996년 한국은, 매년 10월21일을 한복의 날로 제정했고, 이에 발 맞추어 뉴저지 주의회와 뉴저지 테너플라이, 클로스터, 포트리, 그리고 애리조나주의 메사시 등이 한복의 날 제정에 이미 동참했으며 현재 노스캐롤라이나와 펜실베이니아에서도 한복의 날을 제정하려는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한인 다음세대들이 시작한 한복의날 기념일 제정이 급속히 퍼져나가며, 한복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K라디오 이하예 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