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저지 포트리 한복의날 제정 동참




<앵커> 미 동부를 중심으로 뉴저지 주를 비롯해 미 전역 5개 도시로부터 한복의 날 기념일 제정을 이끌어내고, 김치원산지를 중국이라고 설명한 구글 내용을 한국이 원산지라고 바로잡게 만든 주역은 한인 청소년 단체였습니다. 이를 통한 한복의 날 제정 물결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지난주말 뉴저지 포트리 역시 한복의날 제정에 동참하는 행사를 개최됐습니다. 그 현장에 이하예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16일 일요일 오후, 한인이 밀집해 거주하고 있는 뉴저지 포트리에 위치한 커뮤니티 센터에는, 한복의 날 기념 행사가 열렸습니다. 시장을 비롯해, 뉴저지 하원의원과 각 단체장들이 일제히 궁중식 전통 한복을 차려입고 무대에 올라, 한국 전통 의상의 멋과 미를 드높이고, 다양성을 존중하는 커뮤니티야 말로 발전의 핵심임을 강조했습니다.


16일 치러진 한복의날 기념행사는, 미 전역 최초로 한복의 날을 기념하기로 선포한 뉴저지 주에서, 포트리 역시 매년 10월 21일을 한복의 날로 기념하며, 미 전역 다섯번째로 한복의날 기념에 동참키로 선포하는 자리였습니다. 한국에서는 매년 10월 21일을 한복의 날로 기념하는데, 이날을 미국에서도 함께 기념키로 선포한겁니다.


행사장에는 민주당 뉴저지 5선거구 조시 갓하이머 연방하원의원이 조선시대 왕복을 입고 참여하는 등 메넨데스 의원, 엘렌 박 뉴저지 주 하원의원, 폴 김 뉴저지 팰리세이즈 파크 시의원, 마크 진나 테너플라이 시장 등 지역 정치인들이 일제히 한복을 입고 행사에 참석해 조선시대 궁중 한복문화를 보는듯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했습니다. 마크 지나 테너플라이 시장은, 미 전역 최초로 한복의날을 제정할 수 있어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이제 미 전역 2개주 5개 도시에서 한복의 날을 제정한 것과, 그 뒤에 숨어있는 AAYC 노력에 감사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포트리 역시 다섯번째 도시로 한복의날 제정 운동에 동참한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테너플라이 시장>


마크 소콜리치 포트리 시장은 천년이 넘게 이어져온 한복의 역사와, 조선시대 한복문화가 잘 이어져 내려온 한국의 전통의복은 자랑스러운 문화라고 평가하며, 포트리 역시 2022년 10월21일을 시작으로 한복의 날 제정에 동참한다고 선포했습니다.


<인서트: 포트리 시장>


행사에 참가한 조시 갓하이머 하원의원은 한복의 날이 제정됐다는 사실이 자랑스럽고, 북부 뉴저지 발전에, 한인 커뮤니티가 큰 역할을 해왔다고 평가하며, 다양성이야 말로 커뮤니티 발전의 원동력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태어나서 한복을 처음 입어봤는데, 화려하고 멋있는 의복이 마음에든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조시 갓 하이머>



뉴저지 주가 한복의 날을 매년 기념하기로 선포한테는, 아시안 어메리칸 차세대협의회(AAYC)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다. AAYC는 중국에서 김치와 한복을 중국문화라고 억지 주장을 펼치는데 반발해 지난해 테너플라이 시에서 운동을 벌여 미국 최초로 한복의 날 제정했을 뿐 아니라 필머피 뉴저지 주지사를 설득해 뉴저지 주가 매년 한복의 날을 기념토록 만들었습니다. AAYC 브라이언 전 대표는, 2017년 9월 버겐 아카데미 고등학교 재학시절 한인이 싫다고 말하며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교사의 행동에 대해 처벌을 요구하기 위해 1500명의 서명을 받고 활동하는 과정에서, AAYC라는 단체를 설립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AAYC는 지난해부터 뉴저지와 애리조나 주에 한복의 날 제정 운동을 시작했으며, 김치의 기원이 중국이라는 설명을 단 구글 측에 항의해 '김치의 기원'을 한국으로 바로 잡은바 있습니다.


<인서트: 브라이언 전>


브라이언 대표는 한인들이 정체성을 잃지 말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1세대와 한인 2-3세대의 집합점을 만들고, 우리의 권리를 지켜나가길 원한다며, 경영학 공부를 하고 있는데, 정치와 한인사회의 인맥을 통해 한인들을 더욱 지원하는 역할을 감당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브라이언 전>


1996년 한국은, 매년 10월21일을 한복의 날로 제정했고, 이에 발 맞추어 뉴저지 주의회와 뉴저지 테너플라이, 클로스터, 포트리, 그리고 애리조나주의 메사시 등이 한복의 날 제정에 이미 동참했으며 현재 노스캐롤라이나와 펜실베이니아에서도 한복의 날을 제정하려는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한인 다음세대들이 시작한 한복의날 기념일 제정이 급속히 퍼져나가며, 한복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K라디오 이하예 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뉴욕주정부, 더 브롱스에 산모건강 지원 800만 달러 투자

<앵커> 뉴욕주정부는 어제(10일) 산모 및 신생아의 건강을 지원하기 위해, 더 브롱스 산모 건강 센터 확장 및 프로그램 지원을 위해 800만 달러를 지원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이하예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호컬 뉴욕주지사는 10일, 뉴욕시 더 브롱스에 산모 건강관리 센터 확장 및 포과적인 프로그래밍 지원과 센터 확장을 위해, 800만 달러

친팔레스타인 시위대, 뉴욕시 주요 박물관 5곳에서 시위 이어가

<앵커> 지난주말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 인질을 구출하는 작전 과정에서, 가자 지구 내 민간이 천여명이 사망 또는 부상을 당하면서, 친 팔레스타인 시위대가 뉴욕시 곳곳에서 시위를 이어갔습니다. 보도에 이하예 기자 입니다. 지난주말,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 인질을 구출해내는 과정에서, 이스라엘군의 공습과 포격으로 민간인 274명이 숨지고 700여명이 다쳤습니다.

기후변화 운동가, 월가에서 시위 이어가, 씨티그룹 규탄

<앵커> 어제 월가에서는 기후변화를 촉구하는 시위가 씨티그룹 본사앞에서 열렸습니다. 환경 운동가들은, 화석연료 에너지 사용 중단은 물론, 화석에너지 관련 회사에 펀딩하는 것을 강도높게 비판했습니다. 보도에 이하예 기자 입니다. 월스트릿 일대에서 'Summer of Heat on Wall Street' 기후운동가들의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기후 운동가들은 어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