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저지 태미 머피 강간 사건 도움주지 않았다, “상원의원으로 부적절”



<앵커> 필머피 뉴저지 주지사의 부인 태미 머피 여사가 주지사 사무실 내에서 발생한 강간 사건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기에 연방 상원의원으로 부적절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해당 사항은 캐시호컬 뉴욕 주지사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고위직 여성이, 자신이 직접 겪은 일이라면서 제보한 내용입니다. 자세한 소식 전형숙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연방 상원의원에 도전장을 낸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의 부인 태미 머피 여사가 선출직 정치인으로 임기를 수행할 자격이 없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 사무실에서 보좌관으로 근무하는 케이티 브레넌(Katie Brennan)은 17일 자신이 필머피 뉴저지 주지사 사무실에서 근무하던 지난 2018년 사무실 내 남성 직원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지만 주지사 사무실에서 적절한 대응을 하지 않았다고 비난하며 “당시 태미 머피 여사가 같은 여성으로서 나에게 동정심을 가질 것으로 기대했지만 머피 여사는 도움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뉴욕 지역 매체 뉴욕 포스트는 17일 브래넌은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 선거 캠페인 시절부터 머피 주지사와의 연을 시작했으며 머피 주지사 당선 후 뉴저지주 주택 및 모기지 부서 대표로 근무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브래넌은 지난 2018년 주지사 사무실 내 남성 직원 알버트 알버레즈(Albert Alvarez)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후 이를 공론화 하자 머피 주지사와 태미 머피 여사는 이에 대한 대응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인 내용을 뉴욕 포스트에 제보했으며 해당 사실을 입증하기 위해 당시 머피 주지사 및 태미 머피 여사와 주고 받은 개인 이메일을 언론사에 제출했다고 전했습니다.  

브레넌는 “2018년 6월 1일 태미 머피 여사와 필머피 뉴저지 주지사에게 각각 도움을 요청하는 메일을 보냈지만 이에 대한 응답이 없어 매우 실망했다”고 전하며 가해 남성 알버트 알버레즈를 대상으로 어떠한 형사 고발 조치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자신에 대한 내용이 당시 일부 언론에 보도되자 머피 행정부는 그제서야 알버트를 해고했고 이와 관련해 주지사 사무실과 100만달러에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뉴욕 포스트는 “케이트 브레넌은 현재 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 사무실에서 주택 및 지역사회 자연 재해 복구 부서 대표로 근무하고 있으며 브래넌은 태미 머피가 뉴저지를 대표하는 연방 상원 의원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브래넌은 태미 머피 여사의 강력한 경쟁자 앤디 김 의원 지지자라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맨해튼 교통 혼잡세를 두고 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와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가 갈등 관계에 있다는 현 상황도 함께 전했습니다.

한편 브레넌의 이번 폭로에 대해 태미 머피 여사는 공식 성명을 통해 “ 자신도 성폭행을 당한 경험이 있으며 성폭행 피해자의 말을 모두 믿는다, 케이티 브레넌에게 상처가 됐던 경험에 유감을 표하며 앞으로 우리 사무실에서 이와 유사한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호컬 주지사 지지율, 전월대비 8%포인트 하락 

<앵커>캐시 호컬 뉴욕주지사의 지지율이 지난달 대비 8%포인트 하락한 최근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호컬 주지사가 정직하며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유능한 지도자인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의 호감도와 직무수행 지지율 모두 1월보다 8%포인트 하락한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발표됐습니다.

4월 8일 개기일식, 안전하게 즐기기 위해 주의할 것 

<앵커>오는 4월 8일로 예정된 개기일식이 몇 주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이 진귀한 현상을 보다 안전하게 관찰하는 방법에 대해 K-radio가 자세히 알아봤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개기일식은 달이 태양과 지구 사이에 완벽하게 정렬되어 태양광을 차단해 생기는 현상입니다. 이번 일식은 남태평양 상공에서 먼저 볼 수 있으며, 북동쪽으로 계속되기 전에 동부

뉴욕시 총기 범죄 93%, 불법 반입 무기로 나타나 

<앵커>뉴욕시 총기범죄의 93%가 불법 반입 무기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방 당국은 뉴욕 전역에서 증가하고 불법 기관총 개조 장치에 대해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연방 주류·담배·총기·폭발물단속국(AFT, Bureau of Alcohol, Tobacco, Firearms and Explosives)은 15일 뉴욕 전역에서 불법적으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