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저지 주정부 서비스 한국어 의무 제공 법안



<앵커> 뉴저지주 상원 예산 및 세출 위원회(Senate Budget & Appropriations Committee)가 한국어 등 15개 언어로 주정부 주요 서비스를 의무적으로 제공토록 하는 법 (Language Access Bill)을 통과시켰습니다. 법안이 제정되면 현재까지 영어와 스패니시로만 제공되던 주 정부 주요 혜택들을 한국어로 읽고 제출할 수도 있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저지주 상원 예산 및 세출 위원회가 6일 한국어 등 15개 언어로 주정부 기관들의 언어 서비스 제공을 의무화 하는 Language Access Bill을 통과시켰습니다.

뉴저지주 통계에 따르면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뉴저지 거주 이민자들의 출신 지역별 인구로 스패니시와 중국인에 이어 한인 4만1225명으로 세 번째로 많고, 집에서 모국어를 사용하는 인구도 스패니시(141만5160명), 중국어(12만979명), 포르투갈어(8만7135명), 힌디어(8만5781명), 인도 구자라트어(8만1882명)에 이어 한국어(7만4867명)가 여섯번째로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날 법안 통과에 앞서 한인단체인 민권센터와 AWCA가 증언을 통해 한국어 서비스의 필요성을 의원들에게 강조했으며 민권센터 케빈 강 국장은 이 자리에서 “많은 뉴저지 한인들이 여러 뉴저지 주정부의 프로그램 혜택을 받을 자격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언어 장벽으로 인해 프로그램의 존재조차 모르는 경우가 많다”고 증언했습니다.


<인서트: 뉴저지 민권센터 케빈 강 국장>


강 국장은 또 “예를 들어 가장 최근까지 신청을 받은 주택 소유주 및 세입자 지원책 ‘앵커 프로그램’의 경우 많은 한인들이 커뮤니티 단체들의 홍보가 있기 전까지는 프로그램의 존재를 모르고 있었으며 이에 따라 수백여 한인 들이 마감에 임박해서 신청을 도와달라고 연락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뉴저지 민권센터 케빈 강 국장>


강국장은 민권센터가 비록 여러 사람들의 신청을 도왔지만 주정부의 언어 서비스가 미흡한 탓에 많은 한인 이민자들이 혜택을 받을 기회를 놓쳤다면서 이는 앵커 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소셜시큐리티, 헬스케어, 실업자보험, 주택 프로그램 등 여러 기본적인 복지 프로그램들에서도 마찬가지 상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법안은 이날 찬성 8, 반대 4, 기권 1로 통과됐으며 현재까지 뉴저지 주정부는 주요 프로그램을 영어와 스페니시로만 제공했지만 해당 법이 본 회의에 상정된 후 제정이 완료되면 한인사회를 비롯한 다양한 인종과 이민자 커뮤니티가 자신들의 언어로 주정부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Comentários


bottom of page